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취업뉴스

직장인 뉴스

직장인 10명 중 3명 ‘난 일 중독자’다!

2018-08-09 11:39 조회수770

  

 

직장인 10명 중 3명

‘난 일 중독자’다!

 

최근 근로시간 단축 등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워라밸’ 열풍이 거세지고 있지만, 직장인 10명 중 3명은 여전히 본인 스스로가 ‘일 중독자’라고 밝혔다.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2,004명을 대상으로 ‘일 중독(workaholic) 현황'을 조사한 결과, 28.0%의 직장인이 본인 스스로를 ‘일 중독자’라 답했다.  근무기업별로는 △대기업 직장인 중 30.5%가 스스로를 일 중독자라 답해 가장 많았고, 이어 중소기업(28.0%) △외국계기업(26.0%) △공기업(23.0%) 직장인 순으로 많았다.

 

연령대 별로는 △40대직장인 중 30.5%가 스스로를 일 중독자로 생각하고 있어 가장 많았으며, △30대(27.2%), △20대(23.7%) 순이었다. 직급별로는 △부장.임원급 직장인들의 경우 52.4%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과장.차장급(35.6%) △주임.대리급(25.9%) △사원급(22.0%) 순으로 조사됐다. 근무기업별로는 △대기업 직장인 중 30.5%가 스스로를 일 중독자라 답해 가장 많았고, 이어 중소기업(28.0%) △외국계기업(26.0%) △공기업(23.0%) 직장인 순으로 많았다.

 

 

 

현재 담당하고 있는 직무 별로는 △마케팅.홍보 직종에 종사하는 직장인 중 33.3%가 스스로를 일 중독 상태라고 답해 가장 높았으며, 이외에 △인사.HR직(32.2%) △디자인직(32.2%) △전문직(31.1%) △영업직(30.4%) 등의 순이었다.  반면 △IT.정보통신직(22.0%) △생산.기술직(24.6%) △고객상담.서비스직(26.1%)에 종사하는 직장인 중에는 스스로를 일 중독 상태라고 답한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적었다.

 

실제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업무가 많아서 퇴근 후 집에서도 나머지 업무를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4.5%가 ‘업무가 많아 가끔 집에서 일을 한다’고 답했으며, 5.5%는 퇴근 후 집에서까지 일을 하는 경우가 자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하는 일이 재미있는지 질문한 결과에서는 40.2%가 △’대체로 재미 없다’고 답했으며, △’매우 재미 없다’는 직장인도 17.4%로 나타나 10명 중 6명 정도의 직장인들이 현재 하는 일에 대한 재미를 느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대체로 재미 있다’는 응답은 37.5%였으며 △’매우 재미 있다’는 응답은 4.9%로 소수에 불과했다.

 

자신의 일에 대한 재미는 직무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연구.개발직(8.3%)과 △전문직(7.1%) 직장인들 중에서는 ‘매우 재미 있다’는 응답이 타 직무에 비해 가장 높았으며, △마케팅.홍보직(47.1%) △전문직(42.2%) △IT.정보통신직(41.7%) 직장인들도 현재 하는 일이 ‘대체로 재미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반면, 현재 일이 ‘매우 재미 없다’고 느끼는 직장인들은 △생산.기술직(23.4%) △고객상담.서비스직(19.8%)에서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디자인직(44.8%) △인사.HR직(44.4%) △재무.회계직(43.5%) 직장인들 중에서는 ‘대체로 재미가 없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연령대가 높아지고 직급이 올라갈수록 근무하는 회사의 규모가 클수록, 상대적으로 업무에 대한 부담이 높아 회사 외에서도 업무에 대한 고민을 계속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풀이 된다””고 해석했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

이벤트 & 설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