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취업뉴스

취준생 뉴스

취준생 73%, 졸업 이전부터 취업준비 시작

2018-09-04 05:06 조회수1,882

 

취준생 73.9%,

졸업 이전부터 취업준비 시작

 

올 하반기 신입공채 시장에서도 기업들의 직무중심 채용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취준생 10명 중 1명 정도는 대학진학 이전부터 이미 취업준비를 시작하고 있었으며, 취업준비 시 가장 힘든 부분은 자신의 직무분야를 결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취업준비생 978명을 대상으로 ‘취업준비 현황’에 대해 조사를 진행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 10명 중 7명 이상은 대학 졸업 이전부터 취업준비를 시작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졸업 이후 취업준비를 시작했다’는 응답은 26.1%에 불과했다.


졸업 전 취업준비를 시작하는 구체적인 시점으로는 △4학년 1학기가 18.0%로 가장 많았으며, △4학년 2학기(14.1%) △3학년 2학기(12.9%) △3학년 1학기(12.4%) △2학년 2학기(10.8%) 등으로 개인별 차이는 있었다. 특히 대학 진학 이전, 중고등학교 때부터 취업준비를 시작한 취준생도 11.6%로 10명 중 1명 정도에 달했다.

 

 

이들 취업준비생들이 취업준비를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으로는(*복수응답) △직무분야 결정 등 진로선택이 응답률 40.5%로 1위를 차지했다. 최근 기업들의 직무 중심 채용이 강화되고 있어, 일관된 경력을 쌓기 위해 미리부터 진로 설정을 위해 고민하는 취준생들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다음으로 △스펙쌓기(33.0%) △취업이 안될 것 같은 불안감(24.6%) △줄어든 채용규모(20.8%) △내게 맞는 채용공고 찾기(17.7%) △까다로워진 자기소개서 항목(12.7%) △상담할 선배나 인맥부족(8.3%) 등도 취업준비를 하면서 힘든 점으로 나타났다.

 

취업준비를 하면서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학교 소재지 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다.
먼저 지방대 취준생들의 경우 자신의 가장 부족한 취업준비 역량으로(*복수응답) △어학점수(35.7%)를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며, 반면 서울권 대학 취준생들의 경우는 △면접준비가 가장 부족하다(30.9%)는 응답이 1위를 차지해 다소 차이가 있었다. 또한 지방대 취준생의 경우는 출신학교를 자신의 부족한 취업역량으로 꼽은 비율이 14.7%로 서울권 대학 취준생(8.5%)들에 비해 6.2%P나 높았다.

 

반면, 취업준비를 하면서 가장 신경을 쓰고 있는 부분은 전반적으로 비슷하게 조사됐다(*복수응답). 잡코리아 조사 결과 △자기소개서 작성을 꼽은 경우가 응답률 41.3%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면접대비(35.5%) △외국어 능력 향상(35.2%) △인턴 등 경력사항(27.8%) △학점(14.4%)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본격적인 구직활동을 시작하기 전 가장 먼저 했던 일은 △취업포털 앱을 설치하거나 회원가입을 했다는 취준생이 37.3%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어학.자격증 관련 학원 등록(20.4%) △취업 커뮤니티 및 취업카페 가입(17.6%) △교내 취업지원센터 방문(12.2%) △취업 관련 참고서 및 도서 구입(5.7%) △취업컨설팅 신청(3.2%) 등의 응답도 있었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

취업뉴스 다음글

이벤트 & 설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