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취업뉴스

직장인 뉴스

직장인이 꼽은 이직 골든타임

2018-10-27 09:00 조회수9,292


 

직장인이 꼽은 이직 골든타임

1위 '3년차'

2위 '5년차'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이직에도 최적의 시기, 이른바 골든타임이 존재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꼽은 이직 골든타임 1위는 ‘3년차(36.6%)’였다.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714명을 대상으로 ‘이직 골든타임’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이직의 골든타임은 언제일까?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들은 직장생활을 시작한 지 3~5년 차 사이에 이직을 하는 것이 가장 유리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직장인들이 꼽은 이직 골든타임 1위를 △3년차(36.6%)가 차지한 가운데 △5년차(27.4%), △4년차(11.0%) 등 3~5년차 사이를 꼽는 응답이 75%에 달한 것. 반면 10년차부터는 이직 골든타임으로 꼽는 응답이 현저히 낮아져 10년차 이상을 꼽는 응답을 모두 합쳐도 4.3%에 불과했다.

 

실제로 과장 이상의 직급을 가진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자신이 이직 골든타임을 이미 지나쳐 버렸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직장인들에게 현재 자신이 이직 골든타임이라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결과, ▲과장급 65.0%, ▲부장급의 90.2%가 ‘골든타임을 지나쳐버렸다’고 답했다. 반면 ▲사원급 직장인은 ‘아직 이르지 못했다’는 응답이 51.0%로 가장 많았으며, ▲대리급은 ‘딱 골든타임(41.8%)’이란 응답과 ‘이미 지나쳤다(40.7%)’는 응답이 앞뒤를 다퉜다.

 

이에 잡코리아는 이직 골든타임에 아직 도달하지 못했거나, 이미 지나쳤다고 생각하는 직장인들이 이직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이 무엇인지를 물었다. 직장인들이 이직 골든타임에 있는 구직자와의 이직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복수응답)으로는 ‘특이한 이력, 경력, 업무 경험 등 차별성 어필(39.1%)’과 ‘위기대응 능력, 리더십, 다양한 경험 등 연륜 어필(38.7%)’이 꼽혔다. 이어 ‘창의성, 참신한, 혁신성 등 신선함 어필(21.8%)’, ‘중고신입으로 지원하는 등 직급 포기(12.2%)’, ‘포트폴리오, 매출 지표 등 구체적인 성과 제시(19.5%)’, ‘희망연봉을 낮게 책정(12.1%)’ 등의 전략을 취하겠다는 응답도 있었다.

 

직급별로는 ▲사원급의 경우 ‘차별성 어필(43.5%)’과 ‘신선함 어필(38.0%)’이 가장 눈에 띄었다. ▲대리급은 ‘차별성(32.5%)’ 및 ‘연륜(27.8%)’ 어필이 각 1, 2위를 차지했다. 반면 ▲과장급은 ‘연륜’을 어필하겠다는 응답이 응답률 66.7%로 가장 많았으며, ‘차별성 어필(43.3%)’이 그 뒤를 이었다. ▲부장급의 경우 ‘연륜 어필(73.2%)’과 함께 ‘구체적인 성과 제시(41.5%)’ 전략을 취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한편 직장인 76.8%는 자신이 이직을 하는 데 있어 ‘이직 핸디캡’이 존재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모든 직급의 직장인들이 공통적으로 ‘너무 많은 나이’를 핸디캡 1위로 꼽은 가운데 2위부터는 직급별로 순위가 상이했다. 우선 ▲사원급 직장인들은 ‘여전히 짧은 경력(39.0%)’, ‘다소 짧은 근속기간 및 잦은 이직 경험(27.6%)’을 염려하고 있었다. 반면 ▲대리급은 ‘너무 산발적이고 광범위한 업무 경험/영역(24.7%)’과 ‘여전히 짧은 경력(19.9%)’을 핸디캡으로 꼽았다. ▲과장급은 ‘이젠 무거워진 경력(34.2%)’과 ‘잦은 이직 경험(19.8%)’, ▲부장급은 ‘무거워진 경력(48.8%)’과 ‘직급(39.0%)’을 각각 이직 핸디캡 2, 3위에 꼽았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