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취업뉴스

뉴스

인사담당자 59.3%, “면접지원자 SNS후기 신경 쓰여”

2019-05-30 08:00 5,981 4

  

인사담당자 59.3%

“면접지원자 SNS후기 신경 쓰여”

 

인사담당자 5명 중 3명이 채용면접 진행시 SNS 등 지원자의 면접후기, 즉 면접 평판에 신경이 쓰인다고 고백했다. 인사담당자들은 기업의 면접 평판 관리를 위해 ‘면접시간 준수’, ‘면접 교육’ 등의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최근 인사담당자 515명을 대상으로 ‘면접관의 고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업 인사담당자 59.3%가 ‘채용 면접을 진행할 때 SNS후기 등 지원자들의 평판에 신경이 쓰인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살펴 보면 ‘어느 정도 신경이 쓰인다’는 응답이 51.7%로 가장 높은 가운데 ‘매우 신경 쓰인다’는 응답도 7.6%로 적지 않았다. 반면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는 25.2%, ‘전혀 신경 쓰지 않는다’는 15.5%로 나타났다.

 

신경을 쓰는 데서 나아가 많은 기업과 인사담당자들이 기업의 채용과정, 특히 면접과정에 대한 평판을 관리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었다. 이번 조사에서 ‘면접 평판 관리를 위해 딱히 노력하는 것이 없다’고 답한 기업은 6.8%에 불과했고 나머지 93% 이상의 기업이 면접 평판 관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었다. 기업들이 면접 평판관리를 위해 기울이는 노력(*복수응답, 이하 전체 응답률)을 살펴 보면 △면접 시간 준수가 응답률 38.1%를 얻어 가장 많았다. 면접시 주의사항, 행동요령 등 △면접 지침 및 교육 마련(33.4%), 면접 평가표 등 △객관적인 평가기준 마련(26.6%) 등 채용 공정성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들이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 △지원자 전원에 대한 면접 결과 통보(25.4%), △면접비 제공(22.5%), △압박 면접 및 압박 질문 지양(19.0%) 등 지원자에 대한 배려도 적지 않았다. 고른 시선 분배 등 △면접관의 태도와 자세(23.1%)나 표준어 사용과 같은 △말투, 지원서에 필기를 금지하는 등의 △사소한 행동(8.3%) 등 면접장에서의 면접관의 행동에도 많은 신경을 쓰고 있었다.

 

실제로 많은 인사담당자들이 ‘면접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을 때가 있다(88.9%)’고 고충을 토로했다. 면접관으로 느끼는 가장 큰 어려움 1위는 ‘지원자의 말과 인상으로 성향을 판단하기(26.2%)’가 차지했다.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기준의 마련, 유지(23.6%)’와 ‘지원자의 거짓말, 과장?축소 여부 가려내기(20.5%)’도 근소한 차이로 2, 3위로 이어졌다. 이밖에 ‘체계적으로 면접질문 구성하기(9.2%)’, ‘면접 전후에 치러야 하는 다양한 업무들(6.8%)’, ‘선입견에 현혹되지 않기(5.9%)’, ‘면접장에서의 표정, 태도 관리(4.6%)’ 등도 인사담당자들이 면접관으로서 겪는 어려움으로 조사됐다.

 

한편 인사담당자 대부분은 인재 채용과정 혹은 그 결과로 인해 후회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인사담당자 79.2%가 ‘인재 채용 과정 및 결과 탓에 후회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인사담당자들이 가장 많이 한 후회로는 ‘채용한 직원이 조직에 융화되지 못하고 잦은 마찰을 일으켜서(28.4%)’가 꼽혔고, ‘뽑혀 놓고 입사를 취소, 인재선발 일정을 꼬이게 만들었을 때(20.1%)’나 ‘채용된 직원이 기대했던 수준의 업무역량을 보이지 못해서(18.9%)’도 인담들로 하여금 자주 후회하게 하는 이유로 꼽혔다. 이밖에 ‘근태 관리 소홀, 업무 부진 등 성실하지 못한 모습을 보일 때(17.2%)’이나 ‘오래 일하지 않고 퇴사해 버릴 때(12.0%)’, ‘면접 중 우려했던 부분이 실제로 문제가 됐을 때(3.4%)’도 후회가 된다는 응답이 이어졌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

0 / 200
bidar*** 2019.06.10
면접관이 너무 사적인 질문을 한다거나 무례한 짓을 할 경우에는 차후 다른 회사에서 어떻게 생각하든 남겨놓는게 다른 지원자를 위해서도 좋다고 생각함.
kimsk0*** 2019.06.09
당연함 서로가 서로에 대한 예의 있는 시간이 되어야 하는데 면접관이 채용자 입장이다 보니 갑처럼 생각해서 무례한 질문을 하거나 너무 성의없는 면접을 진행하면 안 되는 거라고 생각함 서로 존중할 줄 알아야 하고 후기도 신경 써야 바로 잡히
NV_20572*** 2019.05.31
sns에는 대놓고 못함 나중에 영향있을까봐 ㅋㅋ 근데 면접보고 나오는길에 잡플래닛 후기는 무조건 남기는 편
gy*** 2019.05.30
당연한것
;

이벤트 & 설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