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취업뉴스

뉴스

직장인 47% “이직 제의 받아봤다”

2019-10-08 09:41 1,231

   

직장인 47%

“이직 제의 받아봤다”

 

직장인 2명중 약 1명은 다른 기업으로부터 이직 제의(스카우트 제의)를 받은 적 있다고 답했다. 그리고 이직 제의를 받은 직장인 10명중 3명은 이를 수락해 실제 회사를 옮겼던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1,093명을 대상으로 ‘이직 제의 경험’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 중 47.6%의 직장인이 ‘이직 제의를 받은 적 있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 직장인 중 이직 제의를 받은 적 있는 응답자가 50.5%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40대이상의 직장인 중 48.5%, 20대 직장인 중에도 41.4%로 많았다.

 

 

이직 제의가 인재 영입으로 이어지는 비율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직 제의를 수락해 회사를 옮겨본 경험이 있는지’ 조사한 결과 이직 제의를 받은 직장인 중 27.5%가 ‘있다’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30대 직장인 중 32.7%로 가장 높았고, 이어 20대(25.5%), 40대이상(23.4%) 순으로 높았다.

 

이직 제의를 하는 기업이 가장 많이 제시하는 조건은 ‘연봉인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 제의를 한 기업이 제시했던 조건은 무엇인지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연봉인상’이 응답률 54.8%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복리후생과 근무환경의 개선’을 제시했다는 답변도 응답률 48.8%로 절반에 가까웠다. 이외에는 인센티브(24.6%), 승진/높은직급(19.0%) 순으로 제시했다는 답변이 높았다.

 

이직 제의는 ‘주요 경쟁사’ 보다는 ‘주요 경쟁사는 아닌 동종업계’를 대상으로 많이 진행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직 제의를 받은 기업을 조사한 결과 ‘주요 경쟁사는 아닌 동종업계’를 꼽은 직장인이 44.2%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다음으로는 ▲다른 업계(24.8%) ▲주요 경쟁사(15.6%) ▲함께 일해 본 거래처(12.3%) 순으로 많았다.

 

이직 제의 연락은 인사담당자가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채용하는 기업의 인사담당자에게 연락을 받았다는 직장인이 51.5%(복수선택 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선후배나 지인(24.6%) ▲전 직장 동료(24.4%)에게 연락을 받았다는 직장인이 많았다. 특히 30대 중에는 ‘채용할 기업의 인사담당자(50.7%)’ 외에도 ‘선후배나 지인(33.7%)’ 또는 ‘전 직장 동료(25.4%)’를 통해 이직 제의를 받았다는 답변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

0 / 200
;

이벤트 & 설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