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취업뉴스

뉴스

구직자 57% “면접 후 기업이미지 변해”

2019-10-16 10:51 2,083

  

구직자 57%

“면접 후 기업이미지 변해”

 

면접을 보고 난 후 기업 이미지가 ‘대체로 변했다’는 구직자가 절반이상에 달했다. 잡코리아가 올해 면접을 본 경험이 있는 구직자 1,070명을 대상으로 ‘면접 후 기업이미지 변화’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우선 ‘면접 후 기업이미지는 대체로 어떤가?’라는 질문에 ‘대체로 변했다’는 응답자가 57.7% 절반이상으로 많았다. ‘대체로 변함없다’는 응답자는 42.3%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면접 후 기업이미지가 대체로 변했다고 느끼는 구직자 중에는 ‘기업 이미지가 나빠졌다(60.9%)’고 느끼는 구직자가 ‘좋아졌다(39.1%)’고 느끼는 구직자보다 많았다. 

구직자들은 면접에서 기업이미지를 결정짓는 가장 큰 요인은 ‘면접관의 인상과 태도’라 답했다.
‘면접 시 기업이미지를 결정짓는 요인’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면접관의 인상과 태도’를 꼽은 구직자가 61.1%(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채용담당자의 태도(43.3%)’가 기업이미지를 결정짓는다는 답변이 뒤이어 많았다. 이외에는 면접을 보러 갔을 때 마주친 ▲직원들의 표정과 사내 분위기(41.4%) ▲면접장에서의 분위기(41.3%) ▲직원 복지제도(32.8%) ▲사무실 근무 환경(인테리어, 외관) 순으로 기업이미지가 결정된다는 답변이 높았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입사지원할 때 대부분의 지원자들은 해당기업에 호감을 갖고 긍정적인 기회를 기대한다. 이에 채용과정에서 이러한 긍정적인 유대감이 유지될 수 있도록 배려하는 것이 채용은 물론 장기적인 기업 이미지 관리 차원에서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조언했다.

 

한편, 구직자 57.8%는 ‘면접을 본 후 후회했던 적이 있다’고 답했다. 면접 후 후회했던 경험은 경력직 구직자(65.8%)가 신입직 구직자(55.2%)보다 소폭 높았다.

면접을 본 후 후회했던 이유 중에는 ‘지나치게 긴장했던 것’이 후회된다는 응답자가 46.0%로 가장 많았다. 특히 경력직 구직자 중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 뒤늦게 생각났다(45.3%)거나 ‘지나치게 긴장이 됐던 것(40.0%), 면접관의 압박질문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것(35.6%) 순으로 후회됐다는 답변이 높았다.

 

신입직 구직자 중에는 ‘지나치게 긴장했던 것’이 가장 후회된다는 구직자가 48.4%로 가장 많았다. 이어 ‘면접관의 압박질문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것(43.3%)’이나 ‘뒤늦게 질문의 답변이 생각난 것(42.6%) ‘너무 소극적이었던 태도(24.8%) 순으로 후회가 됐다는 답변이 높았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

0 / 200
;

이벤트 & 설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