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취업뉴스

뉴스

올해의 HR분야 핫이슈 1위 ‘주52시간근무제 근로시간 단축’

2019-12-30 00:00 934

  

올해의 HR분야 핫이슈

1위 ‘주52시간근무제 근로시간 단축’

 

인사담당자들이 올해 HR분야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핫이슈로 ‘주52시간근무제 확산으로 인한 근로시간 단축’을 꼽았다. 잡코리아가 국내기업 인사담당자 310명을 대상으로 ‘올해 HR분야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핫이슈’를 조사했다. 조사결과 ‘주52시간근무제의 확산으로 근로시간이 단축된 것’을 꼽은 인사담당자가 73.5%(복수선택 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주52시간근무제는 주당 법정 근로시간을 68시간에서 52시간(법정근로40시간+연장근로12시간)으로 단축하는 근로제로, 2018년 7월 종업원 300인 이상 사업장과 공공기관의 시행을 시작으로 올해 많은 기업들로 확산됐다. 특히 금융권에서는 올해 7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하는 곳이 많았다. 이어 2020년 1월부터는 종업원 50~299인 사업장의 주52시간근무제 도입을 앞두고 있는데, 최근 정부는 이들 중소기업의 주52시간근무제 안착을 위해 1년간 계도기간을 부여한다고 발표했다.

 

2위로는 ‘2020년 최저임금 2.9% 인상’이 응답률 51.6%로 다음으로 많았다. 지난해 최저임금이 전년대비 10.9% 오르면서 세간의 큰 주목을 받았다. 이로 인해 올해도 2020년 최저임금 인상 폭이 클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는데, 2020년 최저임금은 8천350원에서 8천590원으로 2.9% 인상됐다.

이어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43.5%)’이 3위를 차지했다. 이 법안은 사용자나 근로자가 직장에서의 지위 또는 관계우위를 이용해 다른 근로자에게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주는 행위 등을 금지하는 법으로 올해 7월 시행됐다.

 

다음으로 ‘유연근무제도의 확산(28.4%)’을 올해 핫이슈라 답한 인사담당자가 네 번째로 많았다. 실제 주52시간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많은 기업들이 탄력근로제 등 유연근무제도를 도입했다. △현대카드는 유연근무제의 한 형태인 ‘플렉스타임(Flex Time)’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업무특성과 육아 등 가정상황에 따라 출퇴근 시간을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KB카드는 유연근무제의 일종인 ‘시차출퇴근제’를 운영하고 있다. 이 제도를 통해 오전8시~오후5시 퇴근, 오전10시~오후7시 퇴근 등 자유롭게 근무시간을 정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2018년 7월부터 개발과 사무직을 대상으로 주 단위인 자율출퇴근제를 월 단위로 확대한 ‘선택적 근로시간제’와 직원에게 근무에 대한 재량을 부여하는 ‘재량근로제’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다섯 번째는 ‘인공지능(AI) 채용전형 도입의 확대(22.3%)’라 답한 인사담당자가 다음으로 많았다. 지난해 상반기 롯데그룹이 대졸 신입공채에서 AI전형을 도입한 이래 SK C&C, KB국민은행 등의 기업이 AI전형을 도입했고, 올 하반기에는 CJ그룹, LS그룹, 기아자동차 등의 기업이 AI서류전형이나 AI면접을 시행했다.

이외에도 인사담당자들은 ▲인력감원(구조조정)을 하는 기업 증가(19.0%) ▲블라인드 채용전형의 확산(18.7%) ▲밀레니얼 세대의 직장 유입 증가(17.1%) ▲비정규직 근로자의 증가(16.1%) 순으로 올해의 HR분야 이슈를 꼽았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

0 / 200
;

이벤트 & 설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