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취업뉴스

뉴스

알바생 45.2% 임금 부당대우 경험

2020-03-06 15:00 1,305

 

알바생 45.2%

임금 부당대우 경험

 

알바생 10명 중 4명 정도는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임금 관련 부당대우를 당했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알바생들이 가장 많이 겪었던 부당대우 1위는 ‘임금 지급 지연’인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이 최근 알바생 3,541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중 임금 관련 부당대우 경험’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알바생들에게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1년 내에 임금과 관련해 부당대우를 경험했던 적이 있는지 질문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 중 45.2%가 ‘부당대우를 당했던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나머지 54.8%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무했던 매장 운영형태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자영업 매장에서 근무한 알바생들의 임금 관련 부당대우 경험이 53.3%로 가장 높았다. 반면 △프랜차이즈 가맹점은 이보다 6.4%P가 낮은 46.9%를 기록했으며, △대기업 본사 및 프랜차이즈 직영점은 자영업장 보다 18.9%P 낮은 34.4%로 가장 낮은 비중을 보였다.

 

 

임금과 관련해 알바생들이 겪어본 부당대우 유형(*복수응답)으로는 ‘임금지연’이 두드러졌다. 조사결과 △’급여일을 차일피일 미루며 정해진 날짜를 넘겨서 늦게 줬다’가 응답률50.5%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연장·야간 근무에 대한 수당 미지급을 경험했다는 알바생도 38.9%로 많았다. 이 외에 △임금을 받지 못한 임금체불(28.3%)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급여(23.4%) △지각비 등 업무에 대한 트집을 잡아 급여 삭감(11.9%), △1년 넘게 일했지만 퇴직금을 받지 못함(10.2%)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이런 부당대우에 대해 ‘항의하고 시정을 요구(18.9%)’하거나, ‘노동부, 고용지원센터 등 관계 기관에 도움을 요청(18.9%)’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알바생은 많지 않았다. 임금 관련 부당대우를 경험한 알바생의 32.0%가 ‘기분 나쁘지만 받았들였다’고 말하는가 하면, ‘일을 조금 더 하면서 다른 일자리를 알아본 뒤 그만뒀다(11.7%)’거나 ‘바로 일을 그만두는(9.1%)’ 등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었다.
 
관계기관에 도움을 요청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절차가 복잡하고 까다로울 것 같아서’라는 선입견이 36.6%로 높았으며, ‘일은 계속해야 하는데 신고를 했다가 불이익이 올까봐’라는 걱정도 27.2%로 높았다. ‘문제해결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아서(14.1%)’, ‘그런 게 있는 줄 몰라서(6.2%)’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한편 알바몬은 근로계약서 작성이 부당대우 방지에 효과적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실제 전자 또는 서면근로계약서를 작성한 경우 부당대우 경험 비중이 33.9%로 상대적으로 낮았던 반면, 근로계약서 없이 알바를 시작한 경우 부당대우 비중이 24.8%P 높은 58.7%로 나타났다.


알바몬은 알바생과 사업주가 쉽게 근로계약을 맺을 수 있도록 웹사이트와 알바몬앱을 통해 ‘전자근로계약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알바몬앱 등 전자근로계약서 서비스에 접속해 계약서 양식을 선택하면 제공되는 양식에 따라 손쉽게 계약서를 작성하고 메일 및 문자를 통해 계약서 발송 후 완료된 계약서를 PC와 모바일에 저장할 수 있다. 특히 근로계약서를 작성하는 기업과 근로계약서 작성을 약속한 아르바이트 공고에는 별도의 작성마크를 두어 알바생들이 손쉽게 관련 공고를 모아 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

0 / 2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