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취업뉴스

뉴스

성인남녀 5명 중 1명 ‘창업 해봤다’

2020-03-13 00:00 426

 

성인남녀 5명 중 1명

‘창업 해봤다’

 

직장인 5명 중 1명이 과거 ‘창업을 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가운데, 이 중 68%가 2년을 채 버티지 못하고 사업을 접은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함께 성인남녀 1,348명에게 ‘창업 경험 및 애로사항’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중 19.2%가 “과거 창업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창업 경험은 직장인과 구직자에게서 각각 5명 중 1명 꼴(직장인 20.6%, 구직자 20.2%)로 나타났다. 대학생 중에도 창업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13.6%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에서 25.8%로 가장 높았으며, 40대 이상 24.3%, 20대 12.5%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20.8%로 여성(17.8%)에 비해 소폭 높았다.

 

창업의 주된 이유는 ‘돈’이었다. 창업 경험이 있는 응답자들에게 과거 창업을 했던 이유를 물은 결과 절반 이상의 응답자가 ‘돈을 많이 벌기 위해서(51.0%, 응답률)’라고 답했다. ‘꿈꿔왔던, 하고 싶은 일을 하기 위해서’라는 응답도 37.5%의 높은 응답률을 얻어 2위에 올랐다. 여기에 ‘취업이 어려워서(18.5%)’, ‘지금이 아니면 못할 것 같아서(13.1%)’, ‘시간, 경제적인 여유를 누리며 일하고 싶어서(10.1%)’ 창업을 선택했었다는 응답도 이어졌다. 이밖에 ‘정년 없이 오래 일하기 위해(8.1%)’, ‘취업에 도움이 될 경험을 쌓기 위해(8.1%)’, ‘너무 좋은 사업 아이템을 발견해서(6.9%)’, ‘조직 생활이 맞지 않는다고 느껴서(4.2%)’ 등의 이유도 있었다.

 

막상 창업 기간은 그리 길지 않았다. 창업 유지기간을 질문한 결과 ‘현재도 계속 유지하고 있다’는 답변은 8.1%에 그쳤다. 창업 경험자 중 가장 많은 31.3%의 응답자가 △1년~2년 미만까지 창업을 유지했다고 응답했다. 또한 △6개월~1년 미만이 20.1%, △6개월 미만이 16.6%에 달하는 등 68%에 이르는 응답자가 창업 2년을 채 견디지 못하고 사업을 접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 기간이 채 1년에 미치지 못한 응답자도 36.7%에 달했다. 반면 3년 이상 창업을 유지한 응답자는 8.5%로 조사됐다.

 

연령이 낮을수록 유지기간이 짧았다. 조사 결과 20대의 52.5%가 1년 안에 사업을 접었다. 같은 기간 사업을 유지한 30대는 38.3%, 40대 이상 11.9%였다. 특히 대학생의 경우 75.0%가 1년 안에 사업을 접었으며, 2년 안에 사업을 접은 비중은 93.8%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창업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43.3%에 응답자가 ‘그렇다’고 밝혔다. 전체 응답군 중 창업의사는 40대 이상에게서 50.6%로 가장 높았으며, 직업별로 직장인에게서도 46.5%로 높게 나타났다. 언제쯤 창업을 시도할 계획인지를 묻자 향후 △2년 이내(23.8%)와 △3년 이내(23.6%)가 나란히 1, 2위에 꼽혔다. △1년 이내에 창업을 시도하겠다는 응답도 19.3%로 높았다.

 

한편 창업을 망설이게 하는 결정적인 걸림돌에 무엇이 있는지를 물은 결과 ‘실패에 따른 비용 손실에 대한 두려움’이 51.6%의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다. 2위는 ‘창업자금 마련의 어려움(33.8%)’이, 3위는 ‘원금 회수 기간까지의 생계비, 수입에 대한 압박감(22.6%)’이 차지했다. 또 ‘정말 타당성 있는 사업인지 검토가 어려운 점(20.4%)’이나 ‘치킨집, 카페 등의 뻔한 아이템(18.9%)’, ‘해보지 않은 일에 대한 두려움(15.6%)’, ‘경력단절 및 취업 공백에 대한 압박감(7.5%)’ 등도 창업을 망설이게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

0 / 2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