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JOBKOREA

인적성·면접후기

인적성 면접후기 상세

㈜한화건설

면접후기 리스트

  • 1. 면접은 어디에서, 몇 시에 보셨습니까?

    오후 1시에 본사 건물에서 면접을 시작하였으며 30분전에 도착함

  • 2. 면접관 및 지원자는 몇 명이었습니까?

    면접관은 3명 지원자는 같이 5명씩 들어감

  • 3. 면접유형은 어땠습니까?

    2:1 면접 한번, 5대5면접 한번

  • 4. 면접 진행방식에 대해 적어주세요.

    먼저 처음에는 돌아가면서 자기소개를 하였고 그 다음에는 각자 전공이나 경험에 대해서 심층면접을 하였고 2:1 면접에서는 그 전날에 준비해온 내용을 ppt 하면서 전문지식을 드러내었다.

  • 5. 면접 질문과 그에 대한 답변을 적어주세요.
    Q.한국국토정보공사에서 인턴하면서 경험한내용?
    A.부동산과 관련된 업무를 하면서 법률, 경제적 지식을 쌓을 수 있었고 이를 한화건설에서 제대로 발휘하도록 노력하겠다.
    Q.부동산학을 전공한 이유?
    A.경영학을 전공하려고 대학에 입학하였지만 전문성이 부족하다고 생각하였고 나만의 강점과 전문성을 키우기위해서 시작하였다.
    Q.건설사에 들어오기 위해 노력한 것들이 무엇인가?
    A.부동산학을 다전공하면서 업계 전반에 대한 이해와 전문지식을 기를 수 있었고 공인중개사 자격증등을 공부하면서 전문성을 취득하였다.
  • 6. 면접관 반응은 어떠했습니까?

    리액션을 대체로 잘 해주신 편이지만 아무래도 면접이다 보니 딱딱한 분위기였다. 단독 면접의 경우 전문적인 질문을 많이 받아서 등에서 식은땀이 날정도로 어려웠다. 인사팀2명 그리고 실무진 3명이 들어와서 골고루 질문을 받았다.

  • 7. 면접 분위기는 어떠했습니까?

    분위기 자체는 딱딱했지만 지원자들이 재치있는 답변과 패기 있는 모습을 보이려고 해서 점점 밝아진는 분위기 였고 마무리 또한 깔끔하게 끝났다. 조금 더 창의적이고 전문적인 모습이나 답변을 요구하는 것 같았다.

  • 8. 면접 후 아쉬웠던 점은 무엇입니까?

    준비기간이 짧아서 아쉬웠고 인턴생활과 병행하다 보니 공부라던가 마음가짐이 확실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자신감 또한 거의 제대로된 첫 면접이었기 때문에 많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자기 자신에게 질문했을때 망설임이 없어야한다.

  • 9. 면접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회사에 대한 평소의 관심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취업시즌에 공고를 보고 준비하는것이 아닌 미리 내다보고 3~6개월을 준비한다면 충분히 좋은 면접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기본적인 스펙도 물론 중요하지만 해당 기업에 대한 열정과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 면접관들을 사로잡는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옆 사람을 신경쓰기 보다는 자기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토론면접, 직무면접, 영어면접, 팀플레이면접 다음날 임원면접으로 이어짐.
토론은 무난했음 비교적 편안한 분위기였음.
직무면접은 2~3인 입장에서 면접관 3명 앞에서 면접을 보는 것이었음.
실무자 2명과 인사과 면접관 1명으로 구성됨. 전공과 직무관련 지식 전반을 물어봄.
난이도 가장 높았음. 플랜트에 대한 공부가 필요함.
영어면접은 한국계 미국인이 진행함. 간단한 대화를 함.
적극성과 오픈 마인드를 강조하려고 노력함.
영어실력은 제대로 평가함. 패스/페일 식 아님. 임원면접은 서울로 올라가서 시행됨.
합격 시 한화 연수원에서 2차 합숙면접을 실시함.
대체로 가볍고 편안한 분위기로 진행함.
건설은 20~30분 가량의 인성면접만 봄.
어학성적 제출하고, 면접비 받고 끝남. 면접장에서는 평범한 질문들을 함.
압박 분위기가 아닌 자연스러운 대화형식이었음.
전공질문은 없었고 자소서 위주였음. 세심하게 관찰하면서 면접을 진행함.
질문의도와 지원자의 대답이 다를 경우 친절하게 방향을 잡아주고 다시 대답을 시킴.
주말면접이었음. 역량면접부터 시작함.
면접관 3명이 있었는데, 먼저 자기소개를 함. 그리고 지원자가 자기소개함.
압박면접 아니었으며, 깊게 파고드는 느낌이 아니었음.
면접관 3: 지원자 3이었음. 자소서 바탕으로 질문함.
질문은 평이했음. 거짓말만 아니면 대답하기 쉬운 정도였음.
역량면접 후 대기함. 대기 후 영어면접을 함.
면접관 1과 지원자 3이었음. 자기소개와 하고 싶은 말 등을 함.
질문은 평이했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15분 정도 진행함.
인적성 통과 후 두 번에 걸쳐 면접을 봄.
1차 면접은 영어와 전공 및 인성에 대한 면접이었음.
최종 면접시에는 타기업과 마찬가지로 임원진 면접으로 인성면접을 봄. 짧고 편하게 치러짐.
6명이 한 조였음. 질문의 내용은 평이한 편이었음.
자소서 내용 중심의 인성 면접이었음. 질문 넘어가는 속도가 빨랐음.
자기PR 해보라고 함. 전공이나 시사상식 질문은 없었음.
1차 면접은 전공, 인성, 영어면접으로 각각 15분 내외로 짧은 시간으로 진행됨.
영어는 일반적인 회화에 관한 질문들이었으며, 전공은 기사수준의 질문들이었음.
구조와 관련된 까다로운 질문도 있었음.
6명이 한 조였음. 질문은 평이했음. 자소서 중심 인성질문이었음.
생각보다 일찍 끝남
8시 집합이었으며 9시 시작함.
역량면접부터 시작함. 질문은 평이함. 1분 자기소개도 하지 않음.
떨지 않고 솔직하게 하는 것이 좋음. 영어면접은 자기소개, 전공 질문 등으로 이어짐.
전공문제는 영어로 대답하기 난해하고 어려웠음.
마지막에 영어면접관이 하는 말이, 취업사이트에서 한화건설 영어면접이 평이하다고 해서 어려운 질문을 했다고 함.
상경계열은 참고해야 함.
토의면접이 없어지고, 실무진 면접과 영어면접을 봄.
영어면접은 면접관1:지원자4 정도였음. 면접관은 한화건설에서 영어 좀 잘하는 직원 정도의 느낌이었음.
원어민은 아니었음. 실무진 면접은 면접관 2: 지원자 1이었음.
한 명이 압박질문을 함. 전공에 대해 많이 물어봄.
휘스톤 브릿지, 마이크로프로세서 등을 공부해가는 것이 좋음.
토론은 주제 하나가 주어지고 생각할 시간을 줌.
마케팅 관련 주제였음. 핸드폰으로 검색할 수 있었음.
영어면접은 상황극이었음. 실력보다는 쫄지 않고 조리 있게 말해야 함.

‘㈜한화건설’ 채용시기별 후기

‘㈜한화건설’ 다른 취업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