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JOBKOREA

인적성·면접후기

인적성 면접후기 상세

삼성SDI(주)

인적성후기 질문 및 내용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홍대부고에서 시험을 봤는데 수험표를 꼭 가져가셔야 합니다. 시험이 아침일찍부터 이어지니 일찍일어나셔서 아침을 먹고 가시는게 컨디션 관리에 좋습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전반적으로 어려웠습니다. 특히 시각적 사고 파트가 굉장히 어려웠어요, 처음본 문제유형도 있었고 전반적으로 문제가 어렵게 출제 되었습니다.언어와 수리는 무난한 편이었습니다. 상식영역은 제가 기초 상식이 부족한 편이라서 최신 이슈와 중요한 것들 위주로 공부하고 시험을 봤는데 생각보다 아는것이 많이 나와서 아는 문제는 잘 풀 수 있었네요.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오답에 대한 감점이 있다고 모르는 것은 찍지마세요. 어려운 문제에서 시간을끌면 쉬운 문제도 놓칠 수 있으니 시간관리에 유의하세요.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8시반에 입실하여 12시쯤 시험이 종료되었고 문제풀 때 개인필기구로 사용하는 것이 허용됩니다. omr카드만 컴퓨터용싸인펜을 사용하면 됩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언어, 수리, 추리, 시각적사고, 상식 영역으로 진행이 되었습니다. 언어영역은 난이도가 평이했고 수리도 도표부분은 비교적 쉽게 나왔는데 첫부분에 계산문제가 수리논리 부분이라 문제를 이해하는데 시간이 오래걸렸습니다. 추리는 문제수가 많아서 빨리 풀지 않으면 시간이 모자랐고 시각적사고는 문제 난이도 자체가 어려웠습니다. 상식은 기본 배경지식이 많은 분들은 수월했을 것 같네요. 과학문제는 많지않았고 난이도 자체도 쉽게 출제되었습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찍으면 감점이 있다고 하니 찍지마시고 쉬운문제를 먼저 빠르게 푸는 방법으로 시험을 치루세요.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2016년 10월 16일 부산내성중학교에서 시험을 봤습니다. 고사장인 학교와 고사실인 교실은 꽤 시험 치르기에 괜찮은 환경이었습니다. 시험 치르면서 불편한 것도 딱히 없었습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전체적으로 평이한 난이도였습니다. 그러나 시각적 사고는 너무 어려워서 반 이상 풀지 못했습니다. 웬만하면 찍지 말라고 안내를 받아서 찍지 않으려고 했지만, 영역별 과락이 있다고 듣기도 했던 터이고 시각적 사고는 너무 어려워서 반도 풀지 못했기 때문에 문제 푼 수가 반만 조금 넘게 하려고 풀었습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찍었는데, 오답이면 감점이라고 안내해주셨습니다. 문제를 많이 풀지 못해서 불이익을 감안하고 찍기를 해서라도 문제를 푼 개수를 늘리는 데 집중할 것인지, 아니면 정직하게 본인이 푼 문제만 평가받을 것인지는 본인이 선택하기에 달려 있습니다. 그리고 추가로 하나 더 조언드리자면, 각 영역별 주어진 시간은 정해져있으니까 각 영역별 시간에는 해당 영역만 풀고 다른 영역을 미리 넘어가서 풀면 절대 안된다는 것만 주의하세요.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10월 18일에 시험을 봤습니다. 10월인데 날씨가 꽤 더워서 땀을 흘리면서 시험을 봤습니다. 창가 쪽 자리었지만, 창문을 열면 혹시나 소음 같은 것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폐가 될까봐 창문 안 열고 그냥 시험 봤습니다. 그것만 제외하면 시험 환경은 전반적으로 무난했습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GSAT로 이름이 바뀐 뒤의 첫 시험이지만, 유형과 난이도는 이전 SSAT일 때와 비슷합니다. 별반 달라진 것이 없습니다. 언어 영역에서는 영삼성 홈페이지의 지식플러스에서 봤던 컨텐츠가 언어 지문으로 나왔던 문제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수리 영역에서는 응용계산 문제가 공식이 문제를 보자마자 딱 떠오르지 않아서 힘들었고, 자료 해석에서도 주어진 도표와 선택지가 해석하기에 힘든 문제들이 조금 있었습니다. 수리에서는 주어진 조건에서 스위치를 껐다가 켤 때의 경우의 수 문제와 일반 신문 구독과 모바일 신문 구독에 대한 자료가 주어지고 그걸 해석해서 풀어야 하는 문제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추리 영역에서는 키를 나열하는 문제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상식 영역에서는 리튬전지, RFID 문제가 가장 기억에 남고, 상식 영역의 역사 문제에서는 한국사 문제 중에서 사건과 인물을 매칭하는 문제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문제 풀 때 개인적으로 가져온 샤프 등의 필기구가 자유롭게 사용가능하다는 것이 제일 좋았습니다. 찍어서 오답일 경우 감점이 부여되고, 과락도 있다고 하니, 이 두가지만 주의하시면 될 듯 합니다.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2015년 10월 18일에 시험을 봤습니다. 시험 환경은 무난했습니다. 사람들은 많았지만, 답답한 것 없이 나름 쾌적한 환경에서 시험을 보아서 전반적으로 시험 환경에 대해서 만족합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추리가 일단 앞 부분이 어려웠지만, 뒷 부분은 쉬웠습니다. 수리는 응용계산과 자료해석 유형으로 문제들이 나오는데, 응용계산 문제보다 자료해석 문제가 비중이 훨씬 많았습니다. 응용계산 유형의 문제의 경우 문제를 푸는 데 복잡한 계산이 사용되거나 하지는 않았으나, 자료해석 문제들이 훨씬 많아서 자료를 분석하고 이해한 뒤 풀어야 하는 문제들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조금 어려웠습니다.

    시각적 사고는 조각 찾는 문제가 어려웠습니다. 상식의 경우 경영, 경제, 과학, 역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문제가 출제되었지만, 역사의 경우 한국사 문제와 세계사 문제가 나왔는데, 특히 세계의 많은 나라 중 삼성이 주로 최대 공략하는 시장이 중국으로, 중국 시장을 중요하게 생각해서 그런지 중국 문제의 비중이 높았습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각 영역별로 시간이 주어지는데, 각 영역별로 시험 종료되기 3분 전에 3분 남았다고 알려주는 방송이 나옵니다. 찍는 것이 불가하니, 모르는 문제는 그냥 넘기시고 아는 문제 위주로 최대한 많이 푸세요. 그게 최고의 전략인 것 같습니다.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2016년 10월 16일 홍대부속여자고등학교에서 오전 8시30분까지 입실하여 시험을 치렀으며, 실제 시험 시작 시간은 오전 9시 20분입니다. 즉, 입실해서 50분 동안은 시험 준비 시간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때 화장실도 갔다 와도 됩니다. 화장실도 깨끗하고 괜찮았으며, 고사실도 마찬가지로 만족스러운 환경이었습니다. 2분의 감독관님도 상냥해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시험을 끝내고 퇴실할 때의 시간이 낮 12시쯤이었습니다. 실제 시험이 끝나는 시간은 정오가 조금 안 되는 시간이라고 생각하시면 시험 시간이 참고가 되실 겁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영역별로 유형이나 난이도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언어영역은 단어유추 문제가 조금 어려웠던 것을 제외하고는 시중에 파는 문제집과 난이도나 유형이 비슷해서 평이한 수준이었습니다.

    수리영역은 앞부분의 계산 문제가 시간이 생각보다 오래 걸렸고, 앞부분의 계산 몇 문제 이후로는 자료해석 유형의 문제가 나와서 표를 해석해서 문제를 풀어야 해서 점점 더 시간이 오래 걸렸습니다.

    추리영역은 명제, 순서 나열, 단어 찾기 문제 등 다양한 유형이 나왔는데, 난이도가 어려웠습니다. 시각적 사고 영역은 종이접기 문제, 다른 도형 찾기 문제, 펀칭 문제 등의 다양한 유형이 나왔고, 난이도도 추리와 마찬가지로 역시 어려웠습니다.

    마지막으로 상식 영역은 세계사, 한국사 등 역사 문제와 경제, 경영, IT, 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문제가 나왔습니다. 역사 문제 중에서는 한국사와 세계사의 사건을 섞어놓고 순서대로 나열하는 문제가 기억에 남습니다. 한국사와 세계사를 모두 알고 있어야 풀 수 있는 문제여서 기억에 남습니다.

    바이오 시밀러, 바이오 프로세서 등 바이오 공학과 관련된 문제도 나왔고, LTE_Advanced와 5G 등 IT 관련 문제도 나왔으며, MRI, CT 등 의학 과련 문제도 나왔습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수험표, 컴퓨터용 사인펜, 수정용 테이프 준비해가세요. 컴퓨터용 사인펜, 수정용 테이프는 안 가져오는 사람에 한해서만 시험장에서 제공해주지만, 고사실마다 필기구 갯수가 한정되어 있으므로, 가지고 가시는 게 좋습니다. 손목 시계 보면서 문제 풀어도 괜찮았습니다. 쉬는 시간이 없으므로, 시험 전 미리 화장실에 다녀오세요. 오답은 감점이라고 하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10월에 서울여자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봤습니다. 시험 보는 데에 문제 없는 환경이었습니다. 다만, 시험 시간 도중에 화장실이 가고 싶을 경우 손을 들고, 시험 감독관 동행 하에 화장실을 가야 하므로, 화장실은 시험 시작 전에 미리 다녀오시기를 권장합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전반적으로 어렵게 느껴진 시험이었습니다. 먼저, 추리 영역에서는 도형의 규칙을 추론해서 문제를 풀어야 하는 도식 추리 유형의 문제가 제일 어려웠습니다. 언어, 수리, 그리고 시각적 사고, 상식도 어려웠던 문제들 비중이 많아서 추리 영역만큼 많이 어렵지는 않았지만, 어려운 편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시간이 각 영역별로 모두 부족해서 더 어렵게 느껴진 것 같습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시간이 부족하므로, 잘 안풀리는 문제를 오래 잡아두고 푸는 것보다 모르는 문제는 빨리 넘겨서 아는 문제를 더 정확하게 푸는 데에 시간을 할애하는 것이 더욱더 효율적인 시험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시면 될 것 같습니다!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시험일자는 2016년 10월 16일이었습니다. 오전 8시 반에 입실하였고, 시험이 끝난 시간은 낮 12시였습니다.
    시험을 치르는 동안 딱히 불편한 것 없이 무난한 환경이었습니다. 자리 간격도 너무 좁거나 책걸상도 소리 나거나 하지 않았습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언어 25분, 수리 30분, 추리 30분, 시각적 사고 30분, 상식 30분이 주어집니다. 이렇게 각각의 영역에 따라 시간이 배분되기 때문에 해당 영역을 풀어야 할 시간에 다른 영역의 문제를 풀고 있으면 부정행위로 간주되어 퇴실처리됩니다. 그리고, 손목시계 사용가능하므로, 손목시계 보면서 시간 관리 잘 하시기를 바랍니다.

    수리는 도표 문제를 제외하고는 난이도가 평이했으며, 언어, 추리도 시중에 파는 문제집과 난이도와 유형이 비슷했고, 시각적 사고가 제일 어려웠습니다. 상식은 쉽게 나왔습니다. 구체적으로, 수리는 앞부분에는 계산 문제들이 나오는데, 문제를 이해해서 그에 맞는 공식이나 계산법을 생각해서 빠르고 정학하게 계산을 하는 게 관건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뒷부분에는 도표와 그래프를 해석해서 풀어야 하는 자료해석 문제인데, 어려운 도표나 그래프는 아니지만, 도표와 그래프를 해석한 뒤 문제를 풀어야 하는 유형이므로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시간이 촉박한 시험이라 시간 관리가 중요한데, 시간이 좀 걸리다 보니 난이도가 조금 있게 느껴졌습니다. 언어논리, 수리논리 등의 유형이 나오는 추리 또한 시간이 걸리는 영역이었습니다.

    시각적 사고는 종이에 펀칭을 했을 때 모양을 찾는 펀칭 문제, 종이 자르기 문제 등의 유형이 나왔으며, 난이도가 여러 개의 영역 중에서 가장 어려웠습니다.

    상식은 다양한 분야에서 문제가 나오는데, 그중에서도 이번에는 과학 분야에서 많은 문제가 나왔습니다. 아무래도 회사에서 영위하는 산업 분야와 관련된 과목이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체리피커 관련 문제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샤프, 지우개 등 개인적으로 챙겨온 필기구를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답안지인 OMR카드에는 컴퓨터 사인펜으로만 마킹할 수 있습니다. 찍으면 감점이라는 불이익이 있으므로, 시험 전 안내사항으로도 나오고, 시험 감독관님도 말씀해주십니다. 과감하게 넘겨야 할 문제들은 넘겨서 푸세요.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입실 완료 시간이 8시반이라 이른아침에 준비하고 나오는 것이 힘들었습니다. 수험표와 싸인펜, 수정테이프 등은 기본적으로 챙겨가시고 손목시계도 허용되므로 시험 도중 시간체크에 필요하시면 가져가셔도 됩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전반적인 난이도는 어려웠습니다. 다른파트는 비교적 무난하게 풀었지만 시각적사고 영역과 상식영역이 너무 어려워서 풀지 못한 문제가 굉장히 많았네요.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본인이 느끼기에 어려운 영역은 다른 응시자들도 모두 어렵게 느끼니 문제를 많이 못풀었다고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삼성SDI(주)’ 채용시기별 후기

‘삼성SDI(주)’ 다른 취업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