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JOBKOREA

인적성·면접후기

인적성 면접후기 상세

현대상선(주)

면접후기 리스트

  • 1. 면접은 어디에서, 몇 시에 보셨습니까?

    2018년 12월 14일(금) 13시 까지 오라고 하였습니다.
    소집장소: 현대그룹빌딩 서관 15층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194)

  • 2. 면접관 및 지원자는 몇 명이었습니까?

    2번의 면접이 진행되었습니다.
    1. 실무진 면접 - 실무IT 담당자 3명, 인사담당자1명 - 면접자 1명
    2. 경영 실무진 면접 - IT직군이 아닌 경영 관련 담당자 3명, 인사담당자1명 - 면접자 4명
    각각 30분씩 진행되었고 사람마다 IT실무진 면접을 먼저 보는 사람이 있었고 경영 실무진 면접을 보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 3. 면접유형은 어땠습니까?

    역량면접 (면접관多:지원자多) + 실무면접 (면접관多:지원자一)
    역량면접은 비즈니스부서 팀장 3명, 인사팀장 1명 : 지원자 4명
    실무면접은 IT실무 팀장, 팀원 3명, 인사팀원1명 : 지원자 1명

  • 4. 면접 진행방식에 대해 적어주세요.

    실무면접은 지원자 혼자 들어가서 자기소개를 하라고 해서 하고 각 면접관들이 이력서를 보면서 질문하면 그 질문에 대해 답을 했습니다. 역량면접은 면접관들이 먼저 간단하게 담당하는 업무와 이름을 말했고 그 다음에 지원자들한테 돌아가면서 자기소개를 하라고 했습니다. 자기 소개후 지원동기를 공통질문으로 물어보았고 면접관들이 지원자의 이력서를 보면서 궁금한 사항에 대해서 지원자를 호명해서 개인질문을 하였습니다.

  • 5. 면접 질문과 그에 대한 답변을 적어주세요.
    Q.지원동기를 말씀해주세요
    A.우리나라 조선업계 1위인 현대상선에서 IT 업무를 하면서 나라발전에 기여한다고 생각하면 보람차게 일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지원했습니다. 단순히 돈을 벌기 위한 목적으로 직업을 찾는 것보다는 더 큰 의의를 두고 의미있는 일을 하고 싶어서 현대상선 IT업무에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Q.자바 프로그래밍 실력은 어느정도 됩니까?
    A.자바 프로그래밍은 대학교 다니면서 4년정도 프로그래밍을 하면서 여러 과제나 프로젝트를 자바로 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자바 프로그래밍으로 IT시스템을 프로그래밍하는데 제 경험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다른 컴퓨터 언어도 잘 하기 때문에 다른 시스템으로 전환한다 해도 실무에 잘 반영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Q.현대상선에서 IT업무는 어떠한 업무인지 아는대로 말해주세요
    A.조선업 시스템이 물 흘러가듯 잘 운영될 수 있도록 처음부터 끝까지 IT 시스템이 관여해서 업무에 차질이 업도록 하는 것입니다. 특히 조선업에서 IT 업무는 IT 신기술을 잘 활용해야 한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IT신기술에 현재 업무를 접목할 수 있도록 꾸준히 자기계발을 하겠습니다.
  • 6. 면접관 반응은 어떠했습니까?

    면접관들이 미리 지원자의 이력서를 보지 않고 있었으며 면접장에 들어가서야 이력서를 보고 질문하였습니다. 실무면접에서는 업무에 필요한 IT 기술에 대해 역량을 물어보왔고 역량면접에서는 면접관들이 맡은 업무와 직책에 대해 간단히 자기소개를 하였습니다. 실무면접, 역량 면접 모든 면접관들이 통일되게 자기소개를 했으면 더 좋은 인상을 받았을 것 같았습니다.

  • 7. 면접 분위기는 어떠했습니까?

    면접 분위기는 면접관들이 지원자의 이력서를 노트북으로 보았고 질문에 대한 대답을 했는데 원하는 대답이 아닐 경우 표정이 좋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30분 정도의 할당된 시간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더이상 질문이 없다며 대기하라고 했습니다. 처음에는 기분이 나빴지만 차라리 면접탈락할 것을 현장에서 알게 되는게 더 좋은것 같습니다. 면접을 보고 나면 결과가 나올때까지 합격하기를 기대하게 되는데 빨리 알수록 다음을 준비할 수 있기 때문에 면접분위기로 불합격임을 감지 할 수 있어 오히려 좋았습니다.

  • 8. 면접 후 아쉬웠던 점은 무엇입니까?

    실무 면접, 역량 면접 모두 후기가 별로 없어서 회사에 대한 정보를 많이 알지 못하고 갔는데 정보력의 차이가 나서 아쉬웠습니다. 같이 면접을 봤던 지원자 중 한명은 현대상선에서 일하는 사람들을 많이 알고 있어서 내부 사정을 잘 알고 있었고 그것을 면접에서 어필했습니다. 면접관들은 그 면접자를 좋게 보고 그 면접자에게 질문을 많이 하였습니다. 회사에 대한 질 좋은 정보를 찾기는 어렵지만 알아보고 가는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 9. 면접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지원한 회사에 대해 내 직무와 관련된 것 뿐만 아니라 직무와 관련이 떨어지더라고 회사에 대한 정보는 미리 인지하고 가는것이 면접을 볼 때 자신감이 생겨서 대답을 잘 할 수 있습니다. 지원한 회사와 그 직무에 대한 질 좋은 정보를 획득하고 그것을 인지하고 나는 잘 알고 있다라는 것을 면접관에게 어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자기소개 같은 경우는 면접관들이 잘 듣지 않는 것 같으니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 것 같습니다. 특별히 튀려고 하지 않고 남들 하는 만큼만 평이하게 하면 될것 같습니다. 하지만 준비해왔다는 성의를 보여야 하기 때문에 연습을 한두번 정도 해보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실무진 면접은 면접관 5명과 면접자 5명으로 진행됨. 공통질문을 하고 대답 순서는 순서대로도 하고, 지명하기도 함. 면접관은 과장, 차장급이었고, 대체로 젊었음. 자기소개로 면접을 시작함.
5:5 정도로 진행했으며, 역량면접과 토론면접, 영어면접(외국인과 자유로운 대화)으로 진행했음. 이력서에 제2외국어 수준을 기재하거나 자소서에 언급한 경우에 한해 제2외국어 면접이 있음. 사전공지 없이 당일에 알려줌. 면접관이 먼저 자기소개를 하고 시작함. 역량면접은 부드러운 분위기는 아니지만 날카로운 질문이나 기분 나쁘게 하는 압박 면접은 아님. 회사에 대한 지식, 특히 영업분야에 경우 이런 지식을 요함. 토론면접은 찬반으로 나누어 제시하는 주제(시사 관련)로 토론함. 면접관들과 진행하는 인사팀 직원들이 친절해서 회사에 대해 긍정적인 이미지가 남아있음.

‘현대상선(주)’ 다른 취업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