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JOBKOREA

인적성·면접후기

인적성 면접후기 상세

이케아코리아

면접후기 리스트

5월에 채용공고를 보고 입사지원을 했고, 7월에 서류합격 소식을 들었음. 그리고 8월에 1차면접과 2차면접을 보았음. 서류는 영문 지원서와 국문 지원서 제출이 모두 가능했음. 먼저 1차면접을 보았는데, 그룹면접이었음. 외국계기업답게 다른 기업들과는 다른 분위기라고 느꼈는데, 2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지원자들과 함께했기 때문. 연령과 성별, 학벌 등에 차이를 두지 않는다는 말이 사실인 듯. 가장 먼저 15명의 지원자가 둘러 앉아서 자유롭게 자기소개를 하는 시간을 가졌음. 면접관 분들은 별다른 말 없이 조용히 지켜만 보셨음. 자기소개 시간 제한은 5분. 다른 기업들 또한 마찬가지이지만 지루한 자기소개보다는 정말 `나`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진솔한 자기소개를 하는 것이 좋다는 느낌을 받았음. 지원자의 자기소개가 모두 끝나고 난 후에는 그룹과제를 수행하게 됨. 지원자 4~5명이 한 조가 되어 주어진 과제를 수행하고 발표하는 방식이었는데, 매 면접 때마다 주제가 다 다르고 그리 어려운 주제도 아니었기 때문에 미리 무언가를 준비해 갈 필요는 없는 것 같음. 면접관들은 역시 과제를 수행하고 발표하는 과정을 지켜만 보셨음. 1차면접이 끝나고 사흘 정도 지난 후 유선으로 합격통보를 받았고, 그로부터 열흘 정도 후 2차면접을 보았음. 2차면접은 1:1 면접이었고, 15분씩 총 네 분의 면접관과 진행하였음. 네 분의 면접관들은 연령도 모두 달랐고, 각자 그들만의 특색이 있었음.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해 주신 면접관 분도 계셨고, 딱딱한 표정으로 일관하신 면접관 분도 계셨음. 1시간은 정말 빠르게 지나갔음. 1차면접과 2차면접에 참여하면서 가장 크게 느낀 점은, 국내 기업들의 면접과는 정말 180도 다른 방식으로 진행된다는 것. 하지만 오히려 그랬기 때문에 더욱 편하고 진솔하게 면접에 임할 수 있었던 것 같음. 면접에 다녀온 후 이미지가 더 좋아질 정도로 긍정적인 경험이었음.
이케아 면접 후기 남깁니다. 사실 면접 볼 때 자료가 없어서 자료가 있었으면 했습니다.. 아무래도 첫 오픈이다 보니 채용에 대한 자료는 많이 없었거든요. 아무튼 저는 서류를 제출하고 1차와 2차 면접을 보고 왔습니다. 기억에 남는 면접 질문으로는 성격을 묻는 질문도 있었꼬, 주말에는 뭐하면서 보내는지를 물어보는 질문이었습니다. 저는 최대한 솔직하게 나의 장점을 드러낼 수 있도록 어필한 것 같아요. 1차 면접 때 자기소개를 해야 하고요, 팀으로 활동하면서 면접을 보는게 있으니까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2차 면접은 자기소개서를 기반으로 한 질문이 많았습니다. 지원자의 인성을 유심히 살피는 것 같아요.
이케아 공홈으로 지원했음. 연락이 와서 면접보러 다녀옴. 운좋게 1차 면접을 통과하게 되어서 2차면접도 보고 왔음. 면접 질문 난이도는 무난한 편이었음. 면접 형식은 그룹면접 형식이었고, 나는 최대한 당당하게 임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음. 토론 면접도 있으니까 준비해서 가길 바람. 개인적으로는 면접에 다녀오고 나서 이케아 브랜드에 대한 애착이 좀더 높아진 듯 함.
서류 통과하면 1차 면접 보고, 이를 통과하면 또 2차면접을 봄. 면접 난이도는 무난했고,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고 생각했던 것은 회사와 지원자가 얼마나 잘 맞는지 였음. 인재상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듯 했음. 그래서 개인적으로 이케아랑 잘 맞는 인재라는 것을 어필했는지 노력했음. 그러나 너무 긴장되어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 면접이었음. 그룹면접이었고, 영어면접도 있으니 잘 준비해서 가길 바람
서류 합격하고 면접보러 다녀옴. 영어면접이 있어서 자기소개를 준비하고 갔는데, 엄청 떨어서 제대로 했는지 기억도 잘 안남. 면접 전체적인 분위기는 압박적이지는 않았음. 기업이랑 잘 맞는지 지원자의 인성이나 분위기를 많이 파악하려고 하는 것 같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