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JOBKOREA

합격자소서

합격자소서 상세

2015년 하반기 신세계건설㈜

신입 기계설계·CAD·CAM
  • 서울4년 학교
  • 기계공/ 바이오융합기술 학과
  • 2.9/4.5학점
  • 875 토익
  • Level5 토스
  • 1 개 자격증
  • 3 회 수상

자소서 항목

  1. Q1 당사에 지원한 이유와 입사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하였는지 구체적으로 기술하시오 (1000자)
  2. Q2 지원한 직군에서 구체적으로 하고 싶은 일과 본인이 그 일을 남들보다 잘할 수 있는 차별화된 능력과 경험을 기술하시오 (1000자)
  3. Q3 학업 외 가장 열정적이고 도전적으로 몰입하여 성과를 창출했거나 목표를 달성한 경험을 기술하시오 (1000자)

자소서 항목 질답

  • [습관에서 시작된 관심]
    다큐멘터리 시청을 즐기던 학창시절 EBS에서 한 가지 방송을 보았습니다. 타이베이 101 타워에 설치된 진자 댐퍼에 대한 이야기였고, 댐퍼가 구조물의 기능에 영향을 주지 않고 공학적으로 설계된 기술 덕분에 안정성을 확보한다는 설명은 공학과 건축의 교집합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었습니다. 이러한 관심은 “건축”이라는 분야에 대한 흥미로 바뀌었습니다. 이전까지는 없었던 흥미가 생기자 신기하거나 편리한 건축물을 접하게 되면 시공사가 어딘지 찾아보게 되는 호기심도 생겼습니다. 그 중 하나가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이었습니다.

    대형 쇼핑몰은 창고형으로 만들어져 정리되어있지 않고 답답한 느낌이 들었었는데,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은 개방형인 데다가 이국적인 느낌의 외관을 통해 완성도를 갖췄다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고객들의 경로를 예상하여 만들어진 듯한 설계는 쇼핑하는 고객들에게 편리성을 제공해주기에 충분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학부 기간 동안 졸업작품을 진행하면서 설계의 두 가지 요소에 대하여 배울 수 있었습니다. 첫 번째는 기계적 성질, 두 번째는 경제적 효율이었습니다. 처음 프로젝트에 접근할 때는 기계적 성질을 향상하는 방향만을 생각하여 우수한 물성 값을 제공할 수 있는 재료를 사용했지만, 교수님께서는 생산자의 입장에서는 가격과 물성의 적정선을 유지하면서 최대의 효율을 얻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씀해주셨습니다.

    재료의 변경만을 최우선시했던 저희는 구조의 변경을 고안해 냈고 외형설계를 변형하면서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진행했습니다. 그러던 중 거시구조에서는 흔히 적용되지 않았던 허니컴구조를 적용해보았고 시뮬레이션 결과 기대 이상의 물성 값 증가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기존 재료를 이용한 설계변경이었기에 생산비용도 많이 증가하지 않아 저희는 두 가지 항목을 만족시킬 수 있는 방법이라는 칭찬을 교수님께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신세계 건설에 입사하게 된다면 엔지니어의 마인드를 갖고 창의성을 배워 융합형 인재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첫 설계 그리고 외주경험]
    기계공학과 학부 당시, 기계공학 동아리 ‘******’의 회장직을 맡았었습니다. 그 시기에 월드비전과 SBS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도미노-기계 접목 기부 프로젝트에 참여했습니다. 총 3개 학교 동아리가 참여했고 각 학교 회장단과 외주담당자의 회의를 거쳐 학교마다 담당할 수 있는 부분을 할당했습니다. 다른 학교와의 조율과정을 통하여 협동심을 기를 수 있었던 기회가 되었습니다.

    저학년 비율이 높았던 우리 동아리는 프로그래밍이 필요하지 않은 비교적 쉬운 설계작업을 담당하게 되었습니다. 우선은 담당 부분 중에 소형 엘리베이터 제작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엘리베이터 본체의 이동을 위해 궤도와 중형 DC 모터 그리고 고정도르래를 이용하였고 모터와 도르래를 지탱하기 위한 거치대를 설치하면서 큰 틀을 잡을 수 있었습니다.

    사용할 수 있는 금액이 한정적이어서 처음 설계 당시에는 미니카에서 사용되는 소형모터를 이용하여 문을 구동시켰지만, 속도가 너무 빠르고 제어가 어려워 스텝 모터를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스텝 모터에 톱니바퀴를 달고 엘리베이터 문 상단에 같은 규격의 직선 톱니를 연결해서 문의 여닫힘을 제어했습니다.

    개선된 모터로 시연해본 결과 제어가 가능한 상태가 되면서 문제점을 보완할 수 있었습니다. 이후 작은 방송에서 적용될 도미노의 동선과 맞추어 시연하면서 진행사의 만족스러운 의견도 도출해낼 수 있었습니다.

    약 2개월 동안 공연을 준비하면서 여러 오류를 찾아내고 수정하는 과정은 교과서로만 배우던 공학을 조금이나마 몸으로 느낄 수 있었던 좋은 경험이 되었고, 혼자가 아닌 팀으로 움직이면서 협동의 시너지를 배울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제작자의 의도에 맞추어 제작해 나가는 과정은 고객과의 의견조율이 사업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는 것을 배울 수 있는 경험이 되었습니다. 또한, 성공적인 공연과 더불어 많은 기부금도 모을 수 있어서, 능력을 통한 봉사의 기쁨을 알 수 있었고, 재능기부에 대한 관심도 생길 수 있었던 유익한 기회였습니다.

  • [구르는 돌처럼]
    고인 물은 썩고 구르지 않는 돌에는 이끼가 끼듯이 스스로 움직이고 갈구하는 사람에게는 변화와 기회가 다가온다고 생각합니다. 이 생각의 중심은 주체가 되는 “사람”이 기회를 끌어당긴다는 것입니다. 졸업 후 생긴 공백 기간은 취업에 좋지 않은 흔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저의 경력을 좀 더 쌓는 방법을 생각하던 중 삼성과 애플의 지식재산권 다툼을 겪으면서 기계공학적인 요소와 지식재산권이 충분히 융합되어 넓은 시장을 형성할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올 초 한국세라믹기술원에서 실시한 TCT(기술사업화)과정에 참여했습니다. 학부과정 중 법과 공학이라는 과목을 수강하면서 습득한 지식재산권에 대한 가벼운 경험을 바탕으로 연수를 시작했습니다. 연수과정을 경험하면서 실제 업무에서 사용되는 능력은 더 세밀하고 넓은 폭이 필요하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이론공부를 통하여 특허의 전반적인 지식에 대해 배우면서 명세서, 선행기술조사서, 무효자료조사보고서 같이 기술조사를 필요로 진행되는 분야는 해당 분야에 대한 이해뿐만 아니라 논리적인 솜씨도 필요하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실습 기간은 키프리스와 윕스온을 사용하면서 관련 특허를 확인하고 분류해내는 작업뿐만 아니라 정량 및 정성분석을 통하여 사업화 가능성을 판별해나가는 과정도 배울 수 있었습니다. 변리사분들의 좋은 강의 덕분에 명세서와 보고서를 작성하면서 해당 업무의 흥미가 높아졌고, 덕분에 실습최종과제물로 제출한 보고서에서 연수생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받았습니다. 또한, 최근 지식재산권을 해외나 다른 기업에 판매하면서 상기되고 있는 산업스파이에 대한 설명도 듣는 기회를 가지면서 올바른 윤리의식의 중요성을 생각할 기회가 되었습니다.

    이러한 경험은 제가 입사 후 가져야 할 마음가짐을 알려주는 좋은 계기가 되었고, 다양한 현장 경험을 필요로 하는 신세계 건설의 기계 엔지니어로서 가질 마음가짐의 기반이 되었습니다.

‘기계설계·CAD·CAM’ 인기 합격자소서

‘신세계건설㈜’ 다른 취업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