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JOBKOREA

인적성·면접후기

인적성 면접후기 상세

한국장학재단

인적성후기 질문 및 내용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장소: 서울 청담고.
    분위기: 좋았음. 압구정로데오역에 내리자마자 보이는 장학재단 고사장 입간판이 보인다. 역에서 도보 5분 거리라서 가깝다. 들어가기 전에 직원들이 물과 초콜릿을 나눠줬는데 입사지원자에게 많이 신경쓴다는 인상을 받았다. 시험보러 다니면서 감독관 직원에게 호감을 느낀 곳 중 하나였다.
    고사장 내부: 오래된 학교라서 시설은 그저 그랬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총 5시간 동안 진행된다.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1교시 ncs는 오타가 간간히 보였다. 대행사 바꿔야한다.
    2교시 교육+금융상식인데 2017년에 출판된 장학재단 대비문제 말고 통합전공 문제에 있는 금융상식 부문에서 문제가 엄청 많이 나왔다.
    3교시 논술은 생각보다 쉬운 주제였다. 두 가지 주제 중 택1이며 18년 상반기에는 '장학금 운용'문제와 '장학재단에서 새로 지은 고양시 기숙사의 지역사회 활용 방안'에 대해 물었다. 후자를 선택했는데 연습이 안되어서 좀 아쉬웠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장학재단은 인적성 후기가 많지 않다보니 정보얻기 어려울텐데 첫 시험에서 느낀 과목별 공부방법은
    ncs는 정말 부담없이 풀어도 시간이 남으며(평소에 준비한 사람에 한하여)
    2교시 과목은 해에 따라 바뀌는 경우가 좀 있다. 작년 과목에 맞춰서 준비하지 말되, 교육+금융상식은 필수라고 생각한다. 시중에 출판된 장학재단 문제집이 아닌 공기밥닷컴에서 출판한 통합전공 문제집에 있는 금융 분야를 풀고 들어가면 어지간한 문제를 맞출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논술은 들어가기 전에 두 번은 써보고 들어가야 한다. 예전에 입시논술을 했다가 그거 믿고 준비를 하나도 안해서 중구난방 식으로 쓰고 나왔는데, '주제 환기-문제점 정의(필자)-솔루션-기대효과-마무리' 식으로 연습하면 실전에서 비문이 적은 논술을 쓰고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

  • 1. 고사장 시험환경은 어떠했습니까?

    잠실에 있는 잠신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보았으며 입구에서 직원들이 초콜릿을 나눠주고 응원해주는 등 따듯한 분위기였습니다.
    개인 필기구는 사용 불가능했었고 필기구를 제공해주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 2. 어떠한 유형의 문제들이 나왔습니까?

    한국장학재단이 준정부기관이어서 NCS(적성, 인성)로 시험을 보았고 논술시험도 있었습니다. NCS가 처음이었고 별도의 공부를 해보지 않았던 상태인데 특별히 어렵다고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언어와 간단한 수학 계산문제, 추리문제, OA활용능력 등에 관련된 문제가 출제되었습니다. 현대나 SK 등의 인적성시험에 비해서 상당히 쉬웠고, 이 시험을 위해서 따로 준비를 할 필요는 없다고 느껴졌습니다.

    논술은 2개의 주제와 지문이 주어지고, 그중 하나를 선택해서 2000자 정도를 작성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 3. 인·적성검사 준비생을 위한 조언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준비 없이 처음 본 NCS였는데, 다른 기업들의 인적성을 준비했다면 특별히 준비하지 않고도 좋은 점수를 얻을 수 있는 시험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시험을 대비하기 위한 준비로는 시험보기 전에 불안해소를 위해 유형을 한번 보는 정도면 충분할 것 같습니다.
    NCS가 큰 변별력이 없기 때문에 논술에서 당락이 결정됐다고 생각하는데, 주제는 3D프린터같이 당시에 이슈가 되는 것 정도인 것 같습니다. 또한 지문이 제공되기 때문에 지문을 바탕으로 자기의 생각을 끌어내서 작성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습니다.

‘한국장학재단’ 채용시기별 후기

‘한국장학재단’ 다른 취업정보

함께 만드는 신입공채 무엇이든 이야기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