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JOBKOREA

기업분석

기업분석보고서 5. 삼성카드, 기회요인과 위협요인은 무엇인가?

2020.06.24 조회수 28


TOWS 분석이란 기업 외부환경의 기회와 위협을 찾아내고 기업 내부환경의 강점과 약점을 발견해, 기회를 활용하고 위협은 억제시키며, 강점을 활용하고 약점을 보완하는 전략 수립을 말한다. 외부환경에서 유리하게 작용하는 기회요인, 외부환경에서 불리하게 작용하는 위협요인, 경쟁사 대비 강점, 경쟁사 대비 약점이 각각 무엇인지 알아보도록 하자.


TOWS분석

Threat 외부환경에서 불리한 위협요인은 무엇인가?
· 연체액 증가
· 수수료 인하

Opportunity 외부환경에서 기회요인은 무엇인가?
·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

Weakness 소비자로부터 약점으로 인식되는 것은 무엇인가?
· 시장 점유율 하락

Strength 소비자로부터 강점으로 인식되는 것은 무엇인가?
· 삼성그룹 보험사와의 시너지
· 디지털 서비스 강화


Threat: 위협요인 


1. 연체액 증가
최근 물가 상승과 저성장 등 지속된 경기 불황으로 카드사 고객들의 상환 능력이 떨어짐에 따라 연체액이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BC카드를 제외한 7개 전업카드사의 연체율은 2017년 12월 2.28%에서 2018년 9월까지 천천히 증가하다가 2018년 12월에는 0.08% 증가하여 2.44%를 기록하였고, 2019년 3월에는 추가적으로 0.17% 증가로 2.61%를 기록하였습니다.


2. 수수료 인하
정부에서는 2019년 1월부터 소상공인을 지원하고자 카드 수수료 인하 정책을 펼쳤습니다. 카드수수료 인하 정책 실시에 따라 연간 8000억 원 규모의 수수료 감소가 있을 것으로 예견되었고, 실제로 2018년 영업이익이 2017년에 비해 5.3% 정도로 소폭 감소한 데에 비해 , 2019년 3분기 영업 이익은 2018년 3분기에 비해 31.5% 정도로 대폭 감소하였습니다.


Opportunity: 기회요인 


·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
삼성카드는 2015년 베트남 시장에 진출한 바 있습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신용카드를 사용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는 판단에서 나온 결정이었습니다. 아직은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큰 수익을 내지는 못하고 있지만, 삼성카드를 비롯한 여러 카드사에서는 성과는 중장기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른 삼성 그룹 계열사들이 현재 베트남에 성공적으로 정착하고 있기 때문에 게열사에 의한 시너지 효과 또한 기대할 수 있어 현재 동남아시아 시장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는 상황입니다.


Weakness: 약점 


· 시장 점유율 하락
삼성카드의 시장 점유율은 2018년 1분기에 18.19%, 2018년 3분기에 18.07%, 2019년 1분기에 17.89%였던 데 이어 가장 최근인 2019년 3분기에서는 17.50%를 기록해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에 비해 시장 점유율 3위인 KB 국민카드에서는 지속적으로 그 시장 점유율이 증가하여 2018년 1분기에 삼성카드와의 격차가 1.69%였던 데에 비해 그 격차가 점점 줄어들어 19년도 3분기에는 그 차이가 0.14%밖에 나지 않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상황으로 인해 삼성카드의 시장 지위가 위협받고 있다는 우려를 사고 있습니다.


Strength: 강점 


1. 삼성그룹 보험사와의 시너지
삼성생명과 삼성화재 등 삼성 그룹 보험사와의 시너지 효과가 큽니다. 삼성카드에서는 삼성생명, 삼성화재를 이용해 다수의 고객을 유치해왔습니다. 최근에는 이에 더불어 지역단 소속 복합 영업 점포에서 삼성 그룹 보험사들이 삼성카드 상품을 교차판매하고 있어 이에 따라 더 많은 고객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2. 디지털 서비스 강화
삼성카드는 ‘디지털 원스톱 발급 서비스’를 개발하여 고객들이 카드를 온라인상에서 5분 만에 발급받을 수 있게끔 하였습니다. 고객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카드 발급 후 실물카드가 배송되기 전까지 앱카드나 삼성페이에 새롭게 발급받은 카드를 등록해 곧바로 쓸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업계 최초로 공휴일이나 시간의 제약을 받지 않고 아무 때나 카드 발급이 가능하며, 카드 배송 기간도 1~3일로 비교적 짧은 편이어서 고객들이 편하게 카드를 발급받고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습니다. 이밖에도 빅데이터를 이용하여 고객에게 맞춤 혜택을 제공하는 숫자카드 V3를 출시하기도 하였습니다.



에디터 ㅣ양예슬 yyesuel@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

이전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