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JOBKOREA

기업분석

기업분석보고서 2. 콘티넨탈오토모티브시스템, 최신 트렌드를 알면 합격이 보인다.

2019.02.12 조회수 1,645


콘티넨탈오토모티브시스템,
최신 트렌드를 알면 합격이 보인다.


놓치지 말아야 할 업계와 기업의 최신 이슈와 뉴스를 체크하여 채용 전형 전반에 활용해 보자.


업계 ISSUE & TREND : 2015~2018

2018년 완성차 시장은 내수판매가 정체된 가운데 해외판매가 2017년 대비 증가하여 국내 부품사의 매출성장이 가능할 전망이다. 다만 주요 완성차 메이커의 수익성 하락에 따른 판매단가 인하압력 심화, 신차 및 신기술 관련 CAPEX 부담 확대, 인건비 등 고정비부담 증가로 국내 부품사의 수익성 저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 자동차부품산업은 국내 완성차 메이커의 급속한 성장을 기반으로 연 매출 75조원을 상회하는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완성차 시장의 높아진 경쟁강도를 감안할 때 국내 완성차 기업의 판매회복이 단기간 내 이루어지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며, 신차개발과 차세대 기술확보 관련 투자부담 증가 등을 감안할 때 부품사의 수익성은 당분간 과거 대비 저하된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친환경차 및 자율형 자동차 시장의 확대와 관련 기술 변화는 부품사에게 위협요인이자 기회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자율형 자동차 및 관련 부품시장 역시 높은 수요성장 잠재력으로 인해 이종 산업의 신규 사업자 진입과 이에 대응하는 기존사업자의 투자 확대가 가속화되고 있다. 친환경차 및 자율형 차시장 확대는 기존의 생산 체계와 가치 창출의 방식 측면에서 근본적 변화를 가져올 가능성이 높아, 내연기관 및 OEM 공급 중심의 사업방식에 익숙한 부품산업 내 생산방식과 공급사슬, 경쟁구조 등 전반에 향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콘티넨탈오토모티브시스템 ISSUE & TREND : 2015~2018

엔비디아와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개발 파트너십 체결
콘티넨탈과 엔비디아는 NVDIA DRIVE 기반의 자율주행차용 인공지능 공동 개발을 발표하며, 2021년까지 콘티넨탈 자율주행차 시스템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이어 콘티넨탈은 퍼포먼스와 유연성을 갖춘 엔비디아의 AI 자율주행 솔루션과 함께 클라우드에서 자동차까지 아우르는 새로운 차원의 안전성, 편안함, 그리고 맞춤형 미래 자동차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양사는 360도 감지, 자동차선변경 기능뿐 아니라 트래픽 스레딩과 같이 고도로 자동화된 운전 기능을 우선 개발한 후, 이 기술과 결합한 HD 지도를 통해 자동차가 스스로 위치를 파악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SUV 전용 ‘울트라 콘택트 UC6 SUV’ 국내 출시
울트라 콘택트 UC6 SUV는 SUV의 주행 특성을 고려해 정밀하고 즉각적인 핸들링 성능 구현을 중점으로 설계돼 다이내믹한 온로드 주행을 즐길 수 있으며, 젖거나 마른 노면 모두 탁월한 안전 성능을 선사한다. 관계자는 “가파르게 성장하는 국내 SUV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SUV 전용 프리미엄 제품을 출시했다”며, “콘티넨탈의 첨단 기술을 집약한 이번 신제품은 정밀한 핸들링과 안전성을 통해 SUV에서 느끼지 못했던 최상의 주행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글 더보기

기업분석보고서 1. 콘티넨탈오토모티브시스템, 어떤 사람을 뽑을 것인가?
기업분석보고서 2. 콘티넨탈오토모티브시스템, 최신 트렌드를 알면 합격이 보인다.
기업분석보고서 3. 콘티넨탈오토모티브시스템, 올해 사업전략은 무엇인가?
기업분석보고서 4. 콘티넨탈오토모티브시스템, 고객/자사/경쟁사를 분석해보자.
기업분석보고서 5. 콘티넨탈오토모티브시스템, 기회요인과 위협요인은 무엇인가?
기업분석보고서 6. 콘티넨탈오토모티브시스템, 합격자소서는 왜 합격했을까?
기업분석보고서 7. 콘티넨탈오토모티브시스템, 합격자는 어떤 공통점이 있을까?

필진 ㅣ임고은 객원연구원
필진 ㅣ이창민 객원연구원
에디터 ㅣ이지호 jeonga0916@, 양예슬 yyesuel@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

이전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