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취업뉴스

뉴스

대학생, 코로나 끝나면 가고 싶은 곳 1위 ‘놀이동산’

2021-04-05 00:00 1,027

  

대학생, 코로나 끝나면 가고 싶은 곳

1위 ‘놀이동산’

 

대학생들이 코로나 종식 후 가장 먼저 가보고 싶은 곳 1위에 ‘놀이동산’을 꼽았다. 알바몬과 잡코리아가 함께 대학생 1,28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며 사회적 거리두기나 집합금지 조치로 이용에 제약이 생긴 공간이 많아졌다. 특히 대학생들은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비대면 강의를 듣는 등 평범한 캠퍼스 생활을 누릴 수 없게 되었다.

 

‘코로나19가 끝나면 가장 가고 싶은 오프라인 공간은 어디인가요?’라는 질문에 △놀이동산이 응답률 25.2%로 1위를 차지했으며, 2위는 △페스티벌 현장(18.2%)이 차지한 가운데 △공연장(뮤지컬/연극 등)(17.1%), △워터파크(12.2%), △코인 노래방(6.4%)이 차례로 코로나 종식 후 가장 가보고 싶은 곳 5위 안에 꼽혔다. 이어 △사우나(5.8%), △운동 경기 관람(4.0%) 등도 대학생들이 가보고 싶어하는 공간으로 꼽혔다.

또한, 대학생 10명 중 7명이 코로나 종식 후 가장 하고 싶은 여가 활동으로 ‘해외 여행’을 꼽았다. 조사결과 1위는 71.4%의 응답률을 얻은 △해외 여행이 차지했다. 2위를 차지한 △국내 여행(10.4%) 보다 61.0% 높은 압도적인 1위였다. 이어 △지인과의 만남(7.4%), △문화활동 및 관람(4.9%), △사회활동(친구모임/종교활동)(3.8%) 등이 있었다. 코로나 종식 후 여행 계획을 묻는 물음에는 ‘여행 자금을 마련하고 있다’가 51.6%의 응답률을 보였다. 

 

반면, 코로나가 종식되어도 여행을 떠나는 것에 일정 기간의 시간차를 둘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종식 후 여행을 떠난다면 언제 갈 예정인가요?’를 물은 결과 △1년 이내(30.1%)가 1위에 꼽힌 가운데, △3개월 이내(28.1%), △6개월 이내(24.3%) 등이 뒤를 이었다.

 

같이 여행하고 싶은 사람으로는 지인이 37.8%의 응답률로 1위에 올랐고, 자주 보지 못하는 친구가 2위(32.5%), 어머니(19.6%) 등이 뒤를 이었고, 코로나 19 이후 여행지 선정에 중요한 요소로 ‘시설/위생상태’를 택한 응답자가 42.5%로 가장 높았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률은 57.7%로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률보다 15.4% 높은 수치를 보였다. 부정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그 이유로 △지인과의 만남이 어려워져서(34.50%)를 1위로 꼽았고, 2위에는 △반복되는 일상이 지겨워서(21.56%) 등이 올랐다. 긍정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공부/자격증 준비 등 자기계발 시간에 대한 여유가 생겨서(32.5%)가 1위, △코로나 19 감염 불안감을 줄일 수 있어서(30.6%) 등이 있었다.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

0 / 200
;

이벤트 & 설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