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취업뉴스

뉴스

신입사원 10명 중 6명, ‘언택트’로 회사 생활 시작

2021-04-08 00:00 4,838

  

신입사원 10명 중 6명

‘언택트’로 회사 생활 시작 

 

신입사원 10명 중 6명이 '언택트'로 첫 회사생활을 시작한 것으로 밝혀졌다. 잡코리아가 알바몬은 최근 1년 새 신입사원으로 취업에 성공한 직장인 425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 경험과 재택 시 불편함 정도에 대해 조사했다.

 

먼저, 설문 참여자들에게 입사 후 재택 근무를 경험했는지 질문했다. 그 결과 58.8%가 '재택근무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회사와 업무에 적응하기도 전에 재택근무를 경험한 신입사원들은 어떤 심경이었을지 알아보는 질문에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했다’가 응답률 30.4%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출/퇴근 이동시간에 대한 스트레스가 없어 기뻤다’는 응답도 26.4%의 응답률을 얻어 2위에 올랐다. 이어 ‘일에 적응하기까지 오래 걸렸다(26.0%)’, ‘일하는 것을 직접 보고 배울 기회가 없어 아쉬웠다(25.6%)’, ‘첫인상에 대한 부담감을 덜 수 있어 좋았다(14.8%)’는 응답도 언택트 신입사원의 심경으로 꼽혔다.

반면, 신입사원으로서 재택 근무 시 불편함을 겪었냐는 질문에는 직장인 50.8%가 ‘아니오’라고 답했다. 전례 없는 근무환경에 놓였던 ‘언택트 신입사원’으로서 느꼈던 심경은 다소 부정적인 반응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지만, 재택근무 자체에 불편함을 느낀 신입사원은 49.2%로 절반 이하의 응답률을 보였다.

불편함을 느낀 이유로는, ‘업무 관련 문의나 타 부서에 협조를 구할 때 어려움이 있었다(33.3%)’가 1위에 꼽힌 가운데, ‘대면 피드백을 받을 수 없어서 답답했다(27.6%)’ ‘재택 근무를 위한 시스템이 제대로 마련되어 있지 않았다(17.1%)’ 등이 뒤를 이었다.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

0 / 200
;

이벤트 & 설문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