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취업뉴스

취업팁

[직업 트랜스포메이션] 엔지니어가 하는 일 Part 1. 연구개발

2021-11-11 14:40 7,242

 

 

이전 ‘평생직장 개념은 유효한가?’ 편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취업을 할 때 ‘어느 회사에서 일하느냐’ 이상으로 중요하게 고려할 사항이 ‘무슨 일을 하느냐’일 것이다. 아무리 좋은 회사에 취직하더라도 하는 일이 몸에 맞지 않으면 업무 성과가 나오지 않거나 의욕이 떨어지기 쉽다.

 

>> [직업 트랜스포메이션] 평생직장 개념은 유효한가?

 

나는 한 번뿐인 인생을 후회 없이 재미있게 살고 싶었고, 경영대학부터 공과대학까지 캠퍼스를 누비며 부지런히 다양한 진로를 탐색하였다. 그러한 과정에서 맞이한 가장 큰 고민거리는 전공을 살려 엔지니어의 길을 가느냐, 아니면 새로운 분야(고시, 컨설팅, 창업 등)에 도전하느냐였다.

당시에는 엔지니어가 하는 일은 거기서 거기라고 생각했다. 세부적인 직무에 대한 개념이 부족했던 것이다. 그나마 대학원 과정을 거치고 입사지원서를 작성하면서 엔지니어의 직무가 ‘연구개발(Research and Development, R&D)’과 기타 분야로 나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대부분의 대학원생처럼 나는 ‘연구개발’ 분야에 지원했고, 가장 희망하던 회사에 합격하여 ‘연구개발 본부 로보틱스 연구실’에 배정받았다. 첫 회사에서의 직함(Job Title)은 연구원(Researcher)이었는데, 실제 담당하던 업무를 생각해보면 소프트웨어 엔지니어(Software Engineer)라고 할 수 있다. 이후 두 번째 직장에서 내가 맡게 된 역할은 영업 조직에서 판매를 지원하는 기술지원 엔지니어(Technical Support Engineer)였다. 이 외에도 여러 부서와 직/간접적으로 협업하면서 엔지니어가 하는 일이 생각 이상으로 다양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한 회사에서 제품 또는 서비스를 만들어 판매하는 과정을 생각해보면 엔지니어가 어떤 업무를 담당하게 되는지 이해할 수 있다. 큰 틀에서 볼 때 기술을 기반으로 제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여 수익을 창출하는 기업체에서는 연구개발(R&D), 생산(Production), 판매(Sales)라는 핵심 기능을 중심으로 조직을 구성한다.

△ 기술 기반 회사의 핵심 기능

 

연구개발(R&D)은 우리가 흔히 ‘엔지니어’하면 떠오르는 이미지와 가장 부합한다. 기업체 연구소는 회사에서 판매하는 제품 또는 서비스를 만들기 위한 연구 및 개발 업무를 담당한다. 회사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네이버랩스 등 당장 제품화하지 않는 미래기술에 집중하는 연구소 또한 존재한다.

전 직장의 로보틱스 연구실에서는 자동차 및 디스플레이 제조를 위한 산업용 로봇을 개발했는데, 업무 속성에 따라 기구팀과 제어 플랫폼팀, 그리고 모션 및 응용 소프트웨어팀으로 나눌 수 있다. 기구팀에서는 3D CAD 소프트웨어를 이용하여 로봇 팔을 설계하고 해석 툴을 이용하여 기계적인 강성, 소음, 진동 등을 분석한다.

로봇팔은 제어기로 동작시키는데, 전기전자 장치인 제어기(일종의 컴퓨터)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곳이 제어 플랫폼팀이다. 이곳에서는 회로설계(전자공학), 전원공급장치(전기공학), 임베디드 소프트웨어(컴퓨터공학)에 대한 경험 및 지식이 요구된다. 마지막으로 내가 속했던 모션 및 응용 소프트웨어팀은 로봇 팔의 동작과 응용 기능에 대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 로봇 역학 이론을 활용하여 모션 제어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C언어 등 프로그래밍 언어를 통해 이를 구현한다.

기업체 연구원들은 직접 개발한 제품이 실제로 판매되고 사용된다는 점에서 보람을 느낄 수 있다. 연구개발 담당자들은 회사 내에서 기술을 가장 깊이 있게 이해하게 마련인데, 주변 부서에서는 기술을 선도하는 ‘지식인(Intellectual)’으로 인정해줄 것이다.

취업한 선배들은 어차피 회사에 가면 업무를 새로 배운다며 대학교 전공 수업을 부정하곤 했는데, 연구개발은 상대적으로 대학교 및 대학원에서 배운 내용을 써먹을 기회가 많다. 전공을 살린다는 점 또한 기분 좋은 일이다. 다만, 연구개발 분야로 취업한다고 모두가 전공을 살려 일하는 것은 아니다. 업무별로 필요한 인원은 정해져 있기 때문에 특히 대기업 신입공채의 경우 전공과 다른 보직을 받는 경우가 빈번하다.

그런데 최첨단(State-of-the-art) 기술에 대한 연구를 기대하는 엔지니어들에게 제품 연구개발은 생각보다 지루하고 실망스러울 수 있다. 순수 연구는 새로운 이론을 시도하고 이것이 ‘동작’한다면 의미 있는 성과로 간주될 것이다. 하지만 제품 연구개발에서는 기능이 ‘동작하지 않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뢰성’이 더 중요할 수 있다. 그러다 보니 세련된(Fancy) 최신 기술보다는 오랜 시간에 걸쳐 이미 검증된 기술에 집중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산업용 로봇 모션 제어 알고리즘은 수십 년 전에 개발된 로봇 역학 및 제어이론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물론, 프로세서나 센서 등 주요 부품 기술의발전으로 기존에 적용하지 못했던 알고리즘을 제품에 접목하기도 하지만, 그에 대한 기술 또한 과거에 등장한 이론을 근거로 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만약 최첨단(Cutting edge) 신기술에 집중하고 싶다면 산업체 연구소보다는 국가기관나 학교에서 운영하는 연구소가 어울릴지도 모른다.

연구개발은 업무 특성상 돈을 쓰는 조직이라는 이미지로부터 자유롭기 어렵다. 이윤 추구라는 기업의 목적에 따라 기업체 연구소는 매출 및 수익에 기여하는 것을 증명하지 못하면 입지가 위태로워질 수 있다. 반대로, 연구개발의 결과로 매출을 올릴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거나 원가 절감에 기여한다면 회사에서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다.

내가 처음 입사했을 당시만 하더라도 회사 상황이 워낙 좋아 새로운 기술 및 제품 연구에 주력했는데, 유럽 금융 위기로 조선 등 주변 사업분야가 어려워지면서 제품 라인업 확장 등 당장 매출로 이어지는 업무로 연구개발 로드맵이 변경되었다. 상황이 점점 안 좋아지면서 회사는 구조조정을 단행했는데 연구소는 인원 감축 1순위였다.

 

  • <제품/서비스 연구개발 엔지니어 업무의 특징>
  • ① 전공과 업무의 연관성 높은 편
    ② 개발한 제품이 실제로 판매됨
    ③ 검증된 기술 우선
    ④ 매출에 간접적인 기여

 

다음 칼럼에서는 전형적인 연구개발 직무는 아니지만, 보다 효과적인 연구개발 업무를 위해 등장한 직무인 기술지원 엔지니어에 대하여 알아보자.

 

 

필자 ㅣ 백승민

  

필자 약력
- (현) 모션투에이아이 Biz Dev & Product Manager
- (전) 유니버설로봇 기술팀장
- (전) 현대중공업 연구원
- 서울대학교 학부 및 석사
- 브런치: https://brunch.co.kr/@jobdesigner
- 일러스트: https://www.instagram.com/kkulbu/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외부필자의 원고는 잡코리아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직업 트렌스포메이션’ 시리즈는 매주 목요일에 찾아옵니다.

잡코리아 김가현 에디터 kimgahyun@

 


시리즈 이어보기
> 비대면 재택근무를 경험하다
> 외국 소재의 한국회사에서 일하는 방법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

0 / 200
취업뉴스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