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취업뉴스

취준생 뉴스

대기업 1인평균급여 전년대비 2.6% 올랐다

2018-05-24 10:38 조회수563

대기업 1인평균급여

전년대비 2.6% 올랐다!

 

지난해 시가총액 30위 이내 주요 상장사의 직원 1인평균급여가 전년대비 2.6%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함께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순위 상위 30개 대기업 중 28개사  사업보고서(2017년 12월 말, 2016년 12월 말 기준)의 직원현황을 분석했다. 28개사 전체 직원의 1인평균급여 인상률은 평균 +2.6%로 집계됐다. 인상률은 남직원이 평균 1.8% 인상됐고, 여직원이 평균 3.4% 인상되어 남직원보다 여직원의 1인평균급여 인상률이 1.6%P 더 높았다.

 

직원의 1인평균급여가 전년대비 가장 많이 오른 기업은 ‘네이버’로 직원 1인평균급여가 전년대비 18.3%(12,753,000원)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그 다음으로는 ‘삼성물산’의 직원 1인평균급여가 전년대비 11.1%(9,000,000원) 오른 것으로 집계됐고, 이어 ▲SK이노베이션(+9.9%) ▲삼성전자(+9.3%) ▲S-OIL(+9.0%) 순으로 인상률이 높았다.

 

 

 

 

네이버 직원 1인평균급여

전년대비 +18.3% 인상

 

잡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30대 대기업 중 남직원 1인평균급여와 여직원 1인평균급여의 전년대비 인상률이 가장 큰 기업도 ‘네이버’ 였다. ‘네이버’ 남직원의 1인평균급여 인상률은 +19.8%(14,822,000원)로 조사 대상 중 가장 높았다. ‘네이버’의 여직원 1인평균급여도 전년대비 +14.7%(9,004,000원)로 크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으로 남직원 1인평균급여가 많이 오른 기업은 ‘삼성물산’으로 전년대비 +10.2%(9,000,000원)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는 ▲SK이노베이션(+10.0%) ▲삼성전자(+9.5%) ▲S-Oil(+8.9%) 순으로 인상률이 높았다.

 

여직원 1인평균급여가 많이 오른 기업은 ‘네이버’ 다음으로 ‘LG화학’이 +12.7%(7,000,000원)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삼성물산(12.5%) ▲SK이노베이션(+10.0%) ▲우리은행(+9.5%) 순으로 인상률이 높았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