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취업뉴스

취준생 뉴스

4년제대학 졸업까지 ‘평균 5년1개월’

2018-06-29 01:33 조회수423

4년제대학 졸업까지

'평균 5년 1개월'

 

등록금 마련과 취업 준비 때문에 ‘휴학’과 ‘졸업유예’를 하는 학생들이 늘면서 대학생들의 재학기간이 길어지고 있다. 요즘 4년제 대학을 졸업하기까지 재학기간은 평균 5년1개월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4년제 대학을 ‘4년 만에 졸업한’ 졸업생은 5명중 2명 정도에 그쳤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20대이며 4년제 대학을 졸업한 졸업생 466명의 <대학 재학기간과 휴학 및 졸업유예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우선 ‘대학 입학부터 졸업까지의 기간’을 조사한 결과 ‘4년 이내에 졸업했다’는 응답자가 40.3%에 그쳤다. 59.7%는 ‘4년을 초과해 졸업했다’고 밝혔다.

 

 

‘학창시절 휴학을 한 이유’ 중에는 ‘진로 탐색을 위해’ 휴학을 했다는 응답자가 복수선택 응답률 33.3%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이어 ▲취업에 도움이 될 사회경험(인턴십 등_25.7%)을 하거나 ▲등록금 마련(24.3%)을 위해 휴학을 했다는 답변이 높았고, 이어 ‘해외어학연수를 다녀오기 위해’ 휴학을 했다는 응답자도 23.8%로 적지 않았다.

졸업유예 경험이 있는 졸업생들의 ‘졸업유예를 한 이유’ 중에는 ‘졸업시기를 늦춰 대기업 신입공채에 지원하기 위해’ 또는 ‘취업 스펙을 높이기 위해(자격증, 외국어점수 등)’ 유예를 했다는 응답자가 복수선택 응답률 각 40.7%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사회생활을 시작하기 전 휴식과 재충전을 위해’ 졸업유예를 했다는 응답자도 24.2%로 다음으로 많았다. 이외에는 ▲취업에 도움이 될 사회경험(인턴십 등_22.0%)을 하거나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기 위해(15.4%) 순으로 졸업유예를 했다는 졸업생이 많았다.

휴학과 졸업유예 경험에 대한 졸업생들의 만족도는 대체로 높아 보인다. ‘휴학 경험이 구직활동에 도움이 되었는가?’라는 질문에 61.4%가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남성(68.5%)이 여성(57.7%) 보다 소폭 높았다. 또 ‘졸업유예 경험이 구직활동에 도움이 되었는가?’라는 질문에도 65.9%가 ‘도움이 됐다’고 답했고, 이 또한 남성(66.7%)과 여성(65.5%) 모두 과반수이상으로 높았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

취업뉴스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