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메뉴

개인회원 정보

이력서 사진
이력서 사진 없음
로그인 링크
로그인
회원가입 링크
아직 회원이 아니세요?

개인회원 서비스

취업뉴스

취준생 뉴스

취준생 76% “면접 들러리 경험”

2018-11-14 09:00 조회수5,668

 

 

 

취준생 76%

“면접 들러리 경험”

 

올해 면접을 치른 취준생 76.5%가 면접에서 들러리라고 느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면접에서 탈락한 취준생 상당수가 다음 구직과정에서 의욕저하 등 부정적인 감정을 겪은 가운데, 면접 들러리를 경험한 취준생이 그렇지 않은 취준생보다 부정적 감정을 느끼는 비중이 17%P 가량 높게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가 올해 면접을 치른 적이 있는 취준생 1,12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설문조사를 통해 ‘면접 중 자신이 들러리라고 느껴진 적이 있는지’를 물은 결과 76.5%의 취준생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80.9%로 여성(75.0%)보다 소폭 높았다. 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 유형에 따라서는 외국계기업이 80.7%, 대기업이 79.9%로 소폭 높았으나 공기업(75.8%) 및 중소기업(75.1%) 지망 취준생이 들러리로 느낀 비중도 적지 않았다.

 

 

취준생들이 자신을 면접 들러리처럼 느낀 이유(*복수응답, 이하 응답률)는 다양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1위는 ‘특정 지원자에게만 질문이 쏟아져서(45.5%)’가 차지했으며, ‘나에게 질문하거나 응답을 듣는 태도가 건성처럼 느껴져서(37.1%)’, ‘내정자가 있는 것처럼 느껴져서(26.5%)’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또 ‘질문을 거의 받지 못해서(25.4%)’, ‘특정 지원자에게 면접관이 계속 호의적이라는 인상을 받아서(24.8%)’라는 응답도 차례로 5위권에 올랐다. 이밖에 ‘면접 과정에서 오던지 말던지라는 인상을 받아서(21.3%)’, ‘나를 무시하는 듯한 발언, 태도 탓에(17.4%)’, ‘거르기로 작정한 듯 나한테만 압박/송곳 질문이 이어져서(15.7%)’, ‘내 지원서와 다른 지원자의 지원서에 대한 숙지도가 달라서(10.1%)’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자신이 들러리라고 느껴지는 경우에도 대부분의 취준생들은 최선을 다해 면접에 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들러리라고 느꼈던 면접에 어떻게 대응했는지 묻는 질문에 51.0%의 취준생이 ‘아무렇지 않은 듯 준비한대로 담담히 임했다’고 답한 것. 15.9%의 취준생들은 ‘오히려 더 필사적으로 임했다’고 답하기도 했다. 반면 ‘포기하고 편안히 임했다(25.9%)’, ‘어차피 떨어질테니 대충 임했다(7.2%)’고 답한 취준생들도 있었다.

 

잡코리아는 면접장에서 취준생들이 느낀 느낌이 대체로 당락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들러리라고 느꼈던 취준생의 83.9%가 ‘해당 면접에서 탈락했다’고 밝힌 것. 반면 들러리라고 느끼지 않았던 취준생들의 탈락 비중은 38.9%로 절반 이하로 낮았다. 다만 똑같이 들러리라고 느꼈다고 하더라도 면접에 임하는 태도에 따라 결과는 다를 수 있다고 잡코리아는 지적했다. ‘포기하고 대충’ 임했다고 밝힌 취준생 그룹의 탈락율이 전체 응답군 중 91.9%로 가장 높았던 반면, ‘오히려 필사적으로’ 임했다고 밝힌 취준생 그룹은 69.3%로 22%P 이상 낮았다.

 

한편 똑같이 면접에 탈락했다고 하더라도 면접에서 ‘들러리였다’고 느꼈던 경험이 있다면 이후 구직 과정에서 더 많은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면접이 이후 구직과정에 미친 영향을 물을 결과 면접 들러리 경험이 있는 취준생 그룹에서 ‘구직, 취업의욕이 떨어졌다(37.2%)’, ‘자격지심 등 슬럼프를 겪었다(21.7%)’, ‘짜증, 스트레스가 늘어 예민해졌다(8.9%)’ 등 부정적인 감정이 67.8%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면접 들러리라는 느낌을 받지 않았던 취준생 그룹에서는 이같은 부정적인 영향이 50.5%로 17%P 가량 낮았다. 이들에게서는 ‘반드시 취업에 성공하고야 말겠다는 의지를 일깨웠다(16.5%)’, ‘고칠 점을 발견하고 나를 정비하는 새로운 준비의 계기가 됐다(20.4%)’, ‘마음을 다잡고 평정심을 찾게 됐다(5.8%)’ 등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다는 응답도 42.7%로 적지 않았다.

 

잡코리아X알바몬 통계센터 press@

저작권은 잡코리아(유)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 합니다.